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찰, 과속차량 '구간 단속제' 시행

최종수정 2007.12.24 10:00 기사입력 2007.12.24 10:00

댓글쓰기

고속도로 내 과속차량 단속 방식이 오는 26일부터 특정지점에서 구간 단속제로 변경된다.

구간단속은 특점지점이 아닌 특정 구간의 시작부분과 끝부분에 설치된 단속카메라로 개별 차량의 구간 평균속도를 측정해 제한속도 준수 여부를 확인, 적발하는 단속 방식이다.

경찰은 26일부터 시범운영이 끝난 영동고속도로 강릉방면 둔내터널 7.4km 편도2차로 구간에서 구간단속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경찰은 또 내년 1월부터 순차적으로 서해안고속도로 서해대교 9.03km 편도 3차로와 중앙고속도로 죽령터널 5.8km 편도 2차로 구간 등에서도 구간단속을 실시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구간단속이 확대 실시되면 카메라가 설치되지 않은 지점에서 이뤄지는 과속행위도 적발이 가능하기 때문에 카메라가 설치된 곳에서만 속도를 줄이고 나머지 구간에서는 과속하는 소위 '캥거루식 과속' 억제 효과와 교통사고 예방에도 한몫을 하게 될 것이다"고 말했다.

정선규 기자 sun@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