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李 당선자, 오늘 강재섭 대표와 회동

최종수정 2007.12.24 07:00 기사입력 2007.12.24 06:58

댓글쓰기

당정간 유기적 협력관계 등 당내외 현안 논의

이명박 대통령 당선자자 24일 오후 한나라당 강재섭 대표와 당선후 첫 공식회동을 갖는다. 

이날 회동에서는 이 당선자가 먼저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당정청 일체화 논란 등 당내·외 현안을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박재완 대표 비서실장은 "이 당선자와 강 대표가 만나 국정의 원활한 인수인계, 12월 임시국회 마무리, 당정간 유기적 협력관계 등에 대해 폭넓은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 비서실장은 "이 당선자가 당에 대해 당부하실 말씀과 강 대표가 당을 위해 건의할 내용이 논의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근 당권·대권 분리와 당·정·청 일체 문제가 조기에 공론화되면서 이명박 당선자 측과 박근혜 전 대표측간의 갈등이 재연될 조짐을 보이자 이를 조기 진화하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당장 '이명박 특검법'과 인수위 구성, 조각 이후 총리와 국무위원 등에 대한 인사청문회 등으로 여야간 충돌이 예상되는 상황에서 당내 화합이 무엇보다 중요하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당정 분리에 대한 원론적 입장과 당·정·청의 원활한 관계 설정이 필요하다는 입장 표명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앞서 이명박 당선자는 지난 21일 박근혜 전 대표에게 전화를 걸어 대선 기간 동안 지원유세 등에 대한 고마움을 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당선자의 핵심 측근은 또 조만간 두 사람이 회동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화합 속에 변화를 추구하겠다고 말한 이명박 당선자, 박근혜 전 대표와의 동반자 관계 설정이 당내 화합의 척도가 될 것으로 보인다. 

서영백 기자 ybseo@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