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 민·관공동 중형로켓 개발 난항

최종수정 2007.12.24 01:00 기사입력 2007.12.24 01:00

댓글쓰기

일본 정부가 최초의 민관공동 개발 로켓으로서 2011년 발사를 목표로 추진하던 중형 로켓 'GX' 사업을 재검토하고 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23일 보도했다.
 
이는 민간측이 미국에서 구입하려 했던 엔진이 미국측의 사정으로 제조가 중단돼 다른 엔진으로 변경이 불가피해 상당한 추가 비용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문부과학성은 민간측이 추가 비용을 부담하는 것이 곤란할 것으로 보임에 따라 정부가 개발주체로서 신형 로켓을 개발하는 쪽으로 계획변경을 검토하고 있다. 

이에 따라 당초 예정보다 로켓 개발이 늦어져 일본의 우주개발 정책에 차질이 불가피해 보인다.
 
GX 발사 계획은 2003년부터 진행돼 왔다. 당초 계획은 2005년 발사될 예정이었으나 관측 담당 엔진이 연소시험에서 장애를 일으켜 발사 계획 자체가 6년이나 늦어졌다.
 
그러나 이번에 미국측의 사정으로 민간측 담당 엔진의 사양 변경이 불가피해져 최소한 450억엔의 추가비용이 들어가게 되면서 난항을 겪게 됐다.
 
특히 문부과학성은 내년도에 이 사업 예산으로 150억엔을 요청할 방침이나 관련 부처 심사 과정에서 56억엔으로 삭감돼 이미 현행 계획 추진도 어려운 상황이다.
 
일본에는 대형 로켓인 'H2A'가 개발됐으나 향후 상업위성 등에는 중형 로켓의 수요가 많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GX는 이런 필요에 의해 민관 공동으로 추진해 왔다.
 
민간측에서는 엔진 구입 등에 이미 500억엔을 투입했음에도 "정부 측의 사업 지연으로 기다리고 있는 동안에 비용 부담이 더 늘게 됐다"며 관측의 사업 지연을 비판하고 있다.
 
자민당 내에서는 정보수집 위성 발사용 로켓으로서 GX의 용도가 비중이 있는 만큼 국가의 부담을 늘려서라도 현행 계획을 계속 추진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배수경 기자 sue6870@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