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시행사 공공택지 입찰에 참여못한다

최종수정 2007.12.23 14:52 기사입력 2007.12.23 14:50

댓글쓰기

건교부, 청렴위 권고안 받아들여 내년 실시

이르면 내년 상반기부터 공공택지 추첨 입찰시 시행사 참여가 완전히 배제된다.

건설교통부는 공공택지 추첨 분양 입찰참여 자격을 공공주택 직접 시공업체로 제한하고 위반시 환수토록 하는 국가청렴위원회 권고안을 받아들이기로 했다고 23일 밝혔다.

이에 따라 앞으로 관련 법령이 개정될 경우 시행사는 공공택지 추첨에 참여할 수 없으며 아파트를 직접 시공하는 건설업체 만이 입찰에 나설 수 있게 된다. 개정작업은 빠르면 2008년 상반기이내에 완료할 예정이다.

건교부 관계자는 "과도한 분양가 책정을 막기 위해 이미 분양가상한제를 시행하고 있지만  여전히 시행사를 통해 주택사업이 이뤄지면서 고분양가 문제가 해결되지 않고 있다"며 "이 같은 부작용을 막기 위해 시행사의 공공택지 입찰 참여를 제한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앞서 청렴위는 실제 공동주택을 시공하지 않은 시행사가 공공택지를 분양받아 과도한 개발이익을 얻으면서 특혜와 함께 분양가 상승 문제를 초래했다고 지적한 바 있다.

특히 공공택지 추첨 분양 당첨확률을 높이기 위해 계열사를 동원하거나 대형건설사와 특수관계에 있는 법인, 건설사 전직 직원으로 시행사를 설립해 입찰에 참여하는 등 편법 행위도 빈발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건교부는 이번 방침에 따라 현재 '최근 3년간 300가구 이상 건설실적과 시행실적'으로 규정돼 있는 공공택지 추첨입찰 참여자격에서 '시행실적'은 제외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 경우 실질적으로 직접 시공 경험이 있는 건설업체 만이 공공택지를 분양받을 수 있는 자격이 주어진다.

그만큼 공공택지 입찰시 경쟁률이 떨어지고 시행과 시공에 따른 중복 이익이 사라져 궁극적으론 분양가가 낮아지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건교부는 내다봤다.

그러나 청렴위 권고에 이어 건교부의 이 같은 방침에 대해 시행사들은 강력히 반발하고 있다.

이규성 기자 peace@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