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한상의"소상공인 72% 경영난 허덕여"

최종수정 2007.12.23 14:39 기사입력 2007.12.23 14:37

댓글쓰기

PC방, 책방, 음식점, 세탁소 등 상시종업원 5인 미만의 업소(소상공인)의 경영이 여전히 어려운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최근 서울에 있는 소상공인 600개 업소를 대상으로 실시한 '소상공인 경영실태 및 정책과제 조사' 결과 '경영상태가 다소 어렵다'(61.2%)고 밝힌 기업과 '아주 어렵다'(11.2%)고 응답한 기업 등 경영난을 호소한 기업이 72.4%에 이른다고 23일 밝혔다.

경영상태가 '다소 좋다'는 기업은 26.2%, '아주 좋다'는 기업은 1.4%에 불과했다.

또 대한상의가 국세청의 국세통계연보를 분석한 결과 소상공인 창업에 대비한 폐업 비율은 외환위기의 영향을 받은 1998년 104.5%에서 1999년 64.7%로 급락한 이후 해마다 증가해 2005년에는 92.6%에 달했다.

100개 업소가 새로 창업할 동안 한쪽에선 92.6개의 업소가 문을 닫았다는 뜻이다.

경영상 가장 큰 애로사항으로는 '경기 침체'(46.4%)가 가장 많았고 '업체간 과당경쟁'(24.0%), '대형업체의 시장 잠식'(52.4%) 등이 뒤를 이었다.

분야별로 자금관련 어려움은 '높은 금리'(36.4%)와 '외상판매 과다'(21.0%)이 가장 높았고, 고용과 관련해서는 '인건비 상승'(42.6%)과 '인력확보 어려움'(28.4%) 등이 주로 꼽혔다.

한편 소상공인들에 대한 정부의 규제에 대해서는 5점 만점에 평균 3.25점으로 평가됐다.

규제가 가장 심한 분야는 '창업 및 시설기준'(38.6%)과 '환경'(24.0%), '각종 교육.훈련'(23.8%), '소방.안전'(13.0%) 등 이었다.

정부의 소상공인 지원제도는 홍보부족과 까다로운 절차 등으로 별로 효과가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정부 및 공공기관의 소상공인 지원제도를 '이용해본 적이 있다'는 업체는 12.2%에 불과했으며 그 이유로는 '지원제도를 몰라서'(52.2%)라거나 '실질적인 도움이 되지 않아서'(29.4%), '지원절차가 너무 까다롭고 복잡해서'(15.0%)라고 답변했다.

정부의 소상공인 지원정책에 대해 '금융 및 세제지원 확대'(45.6%)를 요구한 응답자가 가장 많았고 '창업 및 정보제공 지원'(17.6%)과 '소상공인 관련 규제 합리화'(17.0%), '교육 및 컨설팅 강화'(13.4%) 등도 높게 나타났다.

김정민 기자 jmkim@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