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태안 어민들 원유 피해조사 본격 대응

최종수정 2007.12.23 11:09 기사입력 2007.12.23 11:09

댓글쓰기

충남 태안지역 원유 유출피해 어민들이 배상 주체인 유류오염손해보상국제기금(IOPC펀드) 등에 맞서 본격적인 피해조사에 착수했다. 

23일 서산수협에 마련된 '허베이 스피리트호 유류유출 피해대책위'에 따르면 지난 20일 전문 용역기관인 '대화감정평가법인(대표이사 신동귀)'에 원유 유출사고에 따른 어업피해 실사를 의뢰했다.

실사는 유출된 원유로 피해가 난 양식장, 어장, 맨손어업(갯벌) 등 전 어업 분야에서 이뤄지며 21일부터는 어민들로부터 피해 내용 신고도 접수받고 있다. 

아울러 내주 중으로 법무법인도 선임해 증거보전절차 개시 등 피해보상에 관한 법적 대응에도 나선다는 방침이다.

이는 피해 배상주체인 중국.SKULD 선주상호(P&I)보험사와 IOPC펀드가 사고 당일부터 현장 조사와 자료수집에 나서는 등 절차를 이미 개시한데 따른 것이다.

실제로 보험 및 펀드측 조사기관인 국제유조선선주오염연맹(ITOPF)은 지난 21일 태안군 소원면 굴, 미역 양식장과 남면 육상종묘배양장의 어업피해 내용 등을 조사했으며 모항항, 구름포 해수욕장 등에서는 해안 방제작업이 이뤄지고 있는 지 등도 집중 관찰했다.

이 조사에 참여하고 있는 김석기 한국해사감정 대표이사는 지난 14일 "방제용 장갑 한 켤레에 대해서도 실제 사용여부를 따질 정도로 배상금 책정이 엄격하고 까다롭다"며 배상액 산정이 험난할 것임을 이미 예고했었다.

이에 따라 유류피해 대책위는 피해 어민들로부터 신고서가 접수되는 대로 검정회사 측과 합동으로 면밀한 현지 실사, 조정 등을 거쳐 정확한 피해액을 산출, 영국 IOPC기금 등에 피해청구서를 제출할 계획이다.

1995년 7월 전남 여수 앞바다에서 발생한 '씨프린스호' 원유 유출사고의 경우 피해 실사와 피해액 산정을 거쳐 IOPC 기금에 피해청구서가 전달되기까지 16개월이 걸렸다.

하지만 당시 어민들이 받은 손해배상액은 청구한 액수(736억원)의 20%에 불과한 154억원에 그쳐 피해를 입증할 객관적인 증거 확보에 적극 나서야 한다는 지적이다.

유류유출 피해대책위 이원재(서산수협 조합장) 위원장은 "맨손 어업자 등을 포함해 피해어민 모두에게 가능한 한 많은 증빙자료를 제출토록 요청한 상태"라며 "그럼에도 많은 영세어민들의 피해는 불가피할 것으로 보여 특별법 제정 등 정부차원의 지원이 있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충남도는 이번 원유 유출사고로 태안, 서산지역 11개 읍면 5159㏊(473곳)의 어장을 비롯해 태안 15개 해수욕장에서 피해가 난 것으로 잠정 집계하고 있다.

편집국  editorial@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