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금융공사 물가연동형 주택연금 상품 출시한다

최종수정 2007.12.23 10:38 기사입력 2007.12.23 10:38

댓글쓰기

빠르면 내년 상반기께 물가 상승분을 반영해 매년 월 지급액이 늘어나는 주택연금 상품이 출시된다.

또 선순위 대출이나 전세 보증금이 끼어 있는 주택의 소유자도 주택연금을 이용할 수 있게 된다.

한국주택금융공사는 23일 이를 골자로 한 주택연금 활성화 방안을 마련해 내년 상반기부터 단계적으로 시행한다는 계획이다.

이 방안에 따르면 물가 상승분을 반영해 매년 3%씩 월 지급액이 늘어나는 물가연동형 상품이 도입된다. 현행 상품은 월 지급액이 고정돼 있다.

물가연동형 상품은 매년 받는 금액이 늘어나는 대신 가입 초기 10년간의 지급액은 지금보다 약 21만∼29만원 적기 때문에 중장기적인 자금 수요 등을 따져서 선택해야 한다.

예컨대 70세에 3억원짜리 주택을 담보로 맡길 경우 지금은 매달 106만4000원을 평생 받지만 물가연동형을 선택하면 월 82만1000원에서 출발해 약 10년 뒤에 110만4000원 가량을 받게 된다.

금융공사 관계자는 "가입 후 20년이 지나야 총 지급액이 현행 상품과 비슷해지기 때문에 가입자가 오래 살수록 유리하다"며 "당장 많은 돈이 필요 없거나 노후를 대비하려는 사람에게 적당하다"고 말했다.

또 종신혼합형 주택연금을 선택한 고객이 대출 한도의 30% 범위(최대 9000만원)에서 찾아 쓸 수 있는 '일시 인출금'의 용도 제한도 사실상 사라진다.

이에 따라 담보대출이나 임대 보증금 등 선순위 채권을 상환할 능력이 없는 고령자들도 일시 인출금을 이용해 기존 빚을 갚고 주택연금에 가입할 수 있게 된다.

공사는 이와 함께 보건의료비, 교육비 등으로 제한했던 일시 인출금의 용도를 각종 기념행사 비용, 전자제품 구입, 체육 교양비 등으로 다양화하기로 했다.

한편 7월12일 주택연금 출시 이후 이달 11일까지 5개월간 가입 현황을 분석한 결과, 하루 평균 4.6명꼴로 총 470명이 가입해 올해 말까지 연금 수령자가 500명을 넘어설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주택연금 가입자들이 매달 받는 평균 지급액은 104만2000원으로 집계됐다.

지역별로는 신도시 등 대단위 아파트 단지가 많은 경기지역의 월 평균 지급액이 121만5000원으로 서울 117만9000원보다 많은 1위를 차지했다. 지방에서는 경북이 88만7000원으로 가장 많았다.

가입 신청자들의 평균 연령은 74세(부부의 경우 낮은 연령 기준)로 가입 기준 연령(65세)보다 9세나 많았으며 신청자들이 담보로 내놓은 주택의 평균 가격은 2억4800만원이었다.

담보 주택 소재지는 서울 등 수도권이 77%에 달한 가운데 서울은 노원구(34건), 동대문구(12건) 등에 가입자가 많은 반면 강남구(2건), 서초구(1건), 금천구(1건) 등은 저조했다.

이초희 기자 cho77love@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