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李 "북핵 포기에 협력할 것" 부시 "北에 단호한 자세 지켜야"

최종수정 2007.12.20 23:20 기사입력 2007.12.20 23:20

댓글쓰기

이 당선자, 부시의 방미 초청 수락

이명박 대통령 당선자는 20일 조지 W. 부시 미국 대통령의 당선 축하 통화에서 양국간 현안에 대해 논의하고 한미 공조를 통해 북핵 문제를 해결해 나가자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

부시 대통령은 이날 오후 9시 46분 이 당선자에게 전화를 걸어 당선축하 인사를 전달한 뒤 "대통령 당선자의 긍정적 비전을 꾸준히 밀고 나가기 위해서는 북한에 대해 매우 단호한 자세를 지켜야 한다"며 "저는 대통령 당선자와의 상호 신뢰를 바탕으로 장차 평화와 번영을 달성하기 위해 공조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에 이 당선자는 "한미 전통적인 관계를 존중하고 앞으로 새로운 정부에서는 한미관계를 더욱 강화하겠다는 것이 나의 뜻"이라고 화답했다.

이 당선자는 "대통령에 취임하게 되면 두 가지 일을 하고 싶은데 대한민국 경제를 살리고 북한 핵을 포기시키는 것"이라며 "한미관계를 공고히 맺으면서 상호 협력해서 북핵 문제를 해결하는데 전력을 다하겠다"고 설명했다.

또 "북한 핵을 포기시키기 위한 미국의 노력에 대해 깊은 감사와 경의를 표한다"고 말한 이 당선자는 "한국 사람들은 전통적으로 미국과의 유대를 매우 존중하고 있다, 앞으로 미국과의 관계를 공고히 해서 동북아 평화를 지키고 북한 핵을 포기하는데 협력할 것을 약속 드린다"고 말했다.

부시 대통령은 이날 이 당선자에게 취임 후 가능한 한 빠른 시일내에 미국을 방문해 줄 것을 제안했으며, 이 당선자는 이를 수락했다고 나경원 대변인이 전했다.

편집국  editorial@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