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李 당선' 시민단체 반응, 진보·보수간 온도차 뚜렷

최종수정 2007.12.20 12:46 기사입력 2007.12.20 12:44

댓글쓰기

한나라당 이명박 후보가 대통령으로 당선되자 시민단체들은 속속 자신들의 입장을 내놓고 있지만 진보와 보수간 온도차는 뚜렷했다.

진보 단체들은 BBK에 관련한 이 당선자의 철저한 의혹 규명을 요구했고, 보수 단체들은 10년만의 정권 교체를 일제히 환영했다.

참여연대는 20일 논평을 통해 "대다수 국민들은 BBK 등 이 당선자에게 제기됐던 의혹이 여전히 해명되지 않았다고 느끼고 있다"며 "이 당선자는 다시금 거짓 해명으로 이 사건을 봉합하려 해서는 안 되며, 특검에서 진실이 규명될 수 있도록 성실하게 협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참여연대는 "이 당선자가 선거기간에 내세운 정책을 일방적으로 추진한다면 재벌 경제력 집중 심화, 비정규직 처우 악화, 집값 상승, 교육 양극화 심화, 국가 재정을 탕진하는 대형 국책 사업의 무리한 강행 등 사회통합을 깨고 빈부격차가 더욱 심화될 것"이라며 "이 당선자는 재벌과 땅 부자, 건설업자의 대통령이 아니라 다수의 서민과 중산층의 삶의 질 향상을 책임질 대통령이라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국진보연대 역시 이날 '17대 대통령 선거 결과에 대한 한국진보연대의 입장'이라는 성명을 통해 "이번 대선은 BBK 사건 등 이씨의 범죄 혐의에 대한 진실이 규명되지 않은 가운데 치러짐으로써 국민 주권이 올바로 행사되기 어려운 지극히 비정상적인 상황의 결과임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한국진보연대는 "대선 결과에 관계없이 이씨의 범죄 혐의에 대한 철저한 수사가 이뤄져야 하며, 그 결과에 대해 당선자직 사퇴 등 스스로 언급한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며 이 당선자에 대해 강경한 입장을 보였다. 

반면 보수 단체들은 10년만의 정권 교체를 일제히 환영하며 기업 규제 완화 등 이 당선자가 내건 공약들을 성실히 이행해줄 것을 부탁했다.

자유주의연대는 "국민 다수의 오랜 염원인 정권 교체를 이룬 것을 환경한다"며 "수십년을 지배했던 관치 경제와 교육 등을 세계적 추세에 맞게 민간 자율 시스템으로 일대 혁신해 10년의 침체와 혼란을 벗어나 다시 뛰는 대한민국의 활력을 되찾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바른사회시민회의 역시 '이명박 당선자, 선진한국의 길을 밝혀주길 바란다'는 성명서를 통해 "새로운 정부의 사명이 '대한민국의 선진화'임을 재차 확인하고 이같은 시대적 소명을 실현하기 위한 정책 과제 로드맵을 이 당선자가 서둘러 주길 바란다"며 이 당선자에게 환영의 뜻을 표시했다.

아울러 바른사회시민회의는 ▲ 정부 축소 ▲ 시장 친화적 기업 환경 제고 ▲ 주택 및 부동산 정책에서의 시장 기능 회복 등 이 당선자가 내놓았던 공약들을 성실히 지켜줄 것을 부탁했다. 

유병온 기자 mare8099@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DAY 주요뉴스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연예인" 시끌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 마스크영역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