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SDI, 부산공장 브라운관 생산라인 폐쇄

최종수정 2007.12.20 15:37 기사입력 2007.12.20 11:54

댓글쓰기

국내 최대 규모의 TV용 브라운관을 생산해온 삼성SDI 부산공장의 브라운관 생산라인이 모두 폐쇄됐다.

삼성SDI는 20일 부산공장내 브라운관 생산라인인 7,8라인(3공장) 가동을 모두 중단·폐쇄했다고 밝혔다.

삼성SDI가 일본과의 합작회사인 삼성-NEC로 설립된 1970년 12월, 흑백 브라운관을 처음 생산한 이래 37년만에 브라운관 공장이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지게 된 것.

부산공장은 지난 2003년 브라운관 사업이 정점에 달했을 때 모두 8개 생산라인에서 월 평균 최대 600만대를 생산해왔다.

삼성SDI는 앞서 2005년 독일과 국내 수원공장의 브라운관 생산라인을 철수한데 이어 2006년 말레이시아, 올해 7월에는 멕시코와 중국 텐진의 일부 생산라인, 10월 헝가리 생산라인 등도 잇따라 철수했다.

삼성SDI측은 "2004년 전 세계 TV시장의 90.4%나 차지했던 브라운관TV의 시장 점유율이 평판 TV로 옮겨가면서 2007년 3분기 현재 59%로 떨어지고 회사의 적자도 이어지는 등 더 이상 경쟁력이 없다는 판단에 아래 브라운관 생산라인을 폐쇄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는 실제 선진국 시장에서는 브라운관 TV가 LCD TV와 PDP TV 등에 밀려 이미 경쟁력을 잃었고 중국과 인도 등의 후발 개발국 시장에서도 가격 경쟁력이 뒤지고 있기 때문이다.

삼성SDI측은 "두께를 대폭 줄인 슬림 브라운관에 대한 수요가 아직 있다"며 "하지만 선진국 시장에서의 브라운관 TV시장은 성장한계에 봉착해 신규사업으로 사업구조를 전환하는 기업만이 살아남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SDI는 지난해 매출액 34%를 차지하던 브라운관 사업 비중을 2010년에는 14%로 낮추는 대신 PDP 비중을 32%로 늘려 주력사업으로 삼을 계획이며 브라운관 생산라인을 폐쇄하면서 남게 된 1000여명의 직원은 노사협의회 협의를 통해 삼성계열사나 협력사에 배치하는 등 구조조정하기로 합의했다고 전했다.

황준호 기자 rephwang@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에 따라 2005년 30개에 달하던 생산라인 수가 13개로 축소됐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