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4차 방카슈랑스 시행시 손보사 초과사업비율 악화될 듯

최종수정 2007.12.20 12:00 기사입력 2007.12.20 12:00

댓글쓰기

자동차보험의 실제사업비가 예정사업비를 초과해 향후 방카슈랑스 시행시 초과사업비율이 급격히 악화될 수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또 중소형사(온라인전업사 제외) 및 외국사의 실제사업비가 예정사업비를 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20일 예금보험공사가 손보사 사업비 변동추이를 조사한 결과 19개 부보 손해보험사(서울보증보험 및 RSA 제외)가 실제사업비 (4조 179억원)를 예정사업비(4조 3,194억원)보다 3015억원 줄여서 집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2005회계연도 이후 광고선전비 감소 등 각 손보사의 사업비 절감 노력과 원수보험료 증가율을 상회하는 예정사업비 책정, 초과사업비율이 낮은 장기보험 비중 증가 등으로 손보사의 초과사업비율은 개선되고 있다.
다만, 자동차보험의 경우 실제사업비가 예정사업비를 초과하고 있어 향후 자동차보험 방카슈랑스 시행시 가격경쟁 격화로 초과사업비율이 급격히 악화될 가능성이 있다고 예보는 지적했다.

2007회계연도 상반기 보험종목별 사업비 초과내역을 살펴보면 일반보험의 초과사업비는 -1,094억원으로 2005회계연도 이후 실제사업비는 예정사업비 범위내에서 집행 자동차보험의 초과사업비는 616억원으로 나타났다.

장기보험의 초과사업비는 -2,537억원으로 실제사업비가 예정사업비 범위 내에서 집행되고 있으며 이는 설계사 채널의 초과사업비율이 개선된 데 기인했다고 예보는 설명했다.

예보는 올 상반기 판매채널별 초과사업비율은 전체적으로 개선되는 추세에 있다고 밝혔다.

다만 대리점 및 직판채널은2005회계연도 이후 대리점 수수료 과다 지급 및 직판 채널의 과당 경쟁 등으로 실제사업비가 예정사업비를 각각 84억원, 350억원 초과해 집행했다.

그룹별 사업비 초과내역을 살펴보면 대형사 및 온라인전업사의 초과사업비는 각각 -3,468억원, -73억원인 반면, 외국사의 초과사업비는 525억원으로 이는 대리점 및 직판채널의 사업비 초과가 그 원인으로 지적됐다.

대형사는 직판 채널, 중소형사(온라인전업사 제외)는 대리점 및 직판 채널, 외국사는 판매채널 전 부문에서 초과사업비가 발생하고 있으며 특히 일부 중소형사의 대리점 채널 초과사업비 규모는 심각한 수준으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 예보는 향후 보험가격 산출체계 개편 및 보험계약관련 국제회계기준(IFRS4) 도입시 일부 손보사의 수익성에 단기적으로 악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있어 상품개발 능력 강화 등 이에 대한 대비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일부 중소형사의 경우 설계사 및 대리점 등 전통 판매채널의 경쟁력 저하, 상품개발능력의 열위 등으로 수익성 악화가 우려돼 향후 기존 판매채널의 전문화와 직판 등 신채널에서의 차별적 진입 전략 등 판매채널의 효율성을 강화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초희기자 cho77love@akn.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