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노 대통령, 李 당선자 조만간 회동..오늘 축하전화

최종수정 2007.12.20 08:00 기사입력 2007.12.20 07:58

댓글쓰기

노무현 대통령은 20일 이명박 대통령 당선자와 전화 통화를 갖고 대통령 당선을 축하 할 예정이다.

또 노 대통령은 조만간 이 당선자를 청와대로 초청, 양자 회동을 갖고 정권 인수 인계 방안은 물론 남북관계 등 큰 틀에서 국정 현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노 대통령으로서는 이 당선자가 대통령에 당선된 것은 10년만에 보수정권으로 정권이 교체되는 의미가 있는 것으로 신경이 쓰이지 않을 수 없는 입장이다.

이에 따라 노 대통령은 이 당선자에게 참여정부가 추진해왔던 남북관계와 부동산정책 등에 대해 자신의 입장을 전달하고 이해를 구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노 대통령으로서는 이 당선자가 후보 시절 꾸준히 주장해왔던 종합부동산세 완화 등이 마음에 걸려 이에 대한 입장 표명도 할 것으로 보인다.

이 과정에서 현재 진행되는 정부투자기관장 선임 등 문제를 놓고 노 대통령과 이 당선자간 이견을 보일 것으로 보여 주목된다.

노 대통령은 참여정부 임기 말까지 할 일은 제대로 하겠다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어 차기 정부를 맡게 되는 이 당선자로서는 못마땅한 점이 한 두 가지 아닐 것이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정권 인수 인계 과정에서 몇 차례 잡음이 일어날 것으로 보인다.          

노 대통령은 전날 하루 동안 특별한 일정없이 조용하게 하루를 보내면서 대선 결과에 대해서는 직접적인 코멘트를 발표하지 않았다. 

다만 천호선 대변인이 이날 밤 9시40분께 이 후보의 대통령 당선이 사실상 확정되자 논평을 내서 "이 후보에게 축하의 뜻을 전하고, 선거에서 나타난 국민의 선택을 존중한다"고 말했다.

천 대변인은 이어 "참여정부는 인계인수에 만전을 기하는 한편 임기 마지막까지 국정에 소홀함이 없도록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청와대는 이 당선자가 압도적 표차로 당선된 결정적 배경이 '참여정부 정책에 대한 혹독한  국민적 심판'이라는 질문에 대해 말문을 열지 않았다.

박종일 기자 dream@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