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알 자지라, "'불도저' 대통령 당선" 보도

최종수정 2007.12.20 01:54 기사입력 2007.12.20 01:52

댓글쓰기

아랍 위성 뉴스채널 알 자지라 방송이 19일(현지시각) "'불도저'가 대통령이 되다"라는 제목으로 이명박 대통령 당선자의  제17대 대통령 당선 소식을 보도했다.

알 자지라 방송은 보수파인 이 당선자가 주가 조작 의혹에 시달렸지만 이번 한국 대선에서 경제 회복이라는 문제가 대두됨에 따라 그가 경제를 되살릴 것이라는 유권자의 기대에 힘입어 압도적인 표차로 승리했다고 보도했다.

알 자지라는 검찰의 무혐의 발표에도 주가 조작 의혹은 내내 이 당선자를 따라다녀 특검 법안이 국회를 통과됐으며 이 의혹이 사실일 경우 대통령직을 그만두겠다는 이 당선자의 발언도 함께 전했다.

알 자지라는 이 당선자가 내건 '7ㆍ4ㆍ7' 경제 공약을 소개했으며 아울러 이전 선거와 달리 이번 대선에선 대북 정책, 대미 관계가 영향을 미치지 못하는 대신 치솟는 부동산과 실업률 증가, 빈부 격차 확대 등에 대한 우려로 한국 유권자가 경제 문제에 관심을 뒀다고 분석했다.

알자지라는 대선의 가장 큰 이슈는 경제였지만 앞으로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정책이 새로운 화두로 떠오를 것이라고 전망하며 이 후보가 대통령에 오르게 되면 남북한과 이웃국가, 미국 간의 안보상황이 바뀔 가능성이 있고 경제 역시 어둡게 될지도 모른다고 내다봤다.

알 자지라의 서울 특파원은 "이번 대선에 경제가 가장 큰 이슈였지만 이후 파장은 국내 문제를 넘어설 것"이라며 "새 대통령은 임기인 2012년까지 한반도의 비핵화와 평화에 영향을 줄 정책을 설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알 자지라는 "한국 유권자가 경제 회복에 대한 희망으로 BBK 연루 의혹을 눈감아 넘겼지만 특검의 결과에 따라 이 당선자가 대통령직에 오르지 못할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조강욱 기자 jomarok@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