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명박시대]교육계 "대학자율화 실현돼야"

최종수정 2007.12.19 22:47 기사입력 2007.12.19 22:45

댓글쓰기

'교육의 자율경영 강화'와 '대학의 경쟁력 강화'를 핵심 교육공약으로 내세웠던 이명박 후보가 17대 대통령에 당선되자, 교육계는 자율을 토대로 한 교육개혁에 강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교육계는 특히 수능 등급제 등 논란을 빚어왔던 대학 입시정책에 대해 이번 정권 교체가 '대학측에 자율권이 부여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
 
한국대학교육협의회 김영식 사무총장은 "참여정부의 교육정책 기조는 기본적으로 평등주의적 관점에서 유지돼왔으나 이제는 교육의 질이나 경쟁력 중심으로 정책이 전환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 사무총장은 "이러한 틀 속에서 대학정책의 변화를 보면 대학의 입시관리를 정부가 관여하던 부분들이 대학측의 자율로 진행될 것"이라며 "또한 현재 입시제도에 대해서도 어떤 형태로든 손질이 가해질 수 밖에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 사무총장은 특히 "수능등급제, 학생부 반영비율 등 조정이 불가피할 것"이라며 "중등교육 부문도 특목고, 자립형 사립고 등에 대해서도 현재 정부가 규제를 가하고 있으나 이제는 교육의 경쟁력을 높이는 차원에서 설립을 자유롭게 하거나 늘리게 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서강대 김영수 입학처장은 "대입제도 등 시급한 보완이 필요한 정책들을 골라 먼저 해결해 나가야 한다"며 "수능등급제에 대한 고려라든지 학생부와 수능 반영비율의 자율화라든지 하는 방안이 먼저 실천에 옮겨져야 한다"고 주문했다.
 
김 처장은 이어 "이제 당선이 됐으니, 한꺼번에 바꾸려고 하지 말고 차분히 여러가지를 고려해가며 만들어나가야 하는 과정이 필요하다"며 "끊임없이 논란이 돼왔었고, 쉽게 고칠 수 있는 부분부터 바꿔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한재갑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 대변인은 "그동안 학교 현장과 동떨어진 일련의 교육정책들이 추진됨에 따라 그 과정에서 교육개혁이 실패했다"며  "차기 정부에서는 학교 현장 교육 활성화를 위해 획기적인 지원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그는 "학교 운영의 자율성을 대폭 확대하고 공교육을 내실화하는 데 좀 더 힘을 쏟아야 한다"며 "다만, 교육이 지나치게 경쟁주의로만 내몰릴 경우에 교육의 근간이 뿌리부터 흔들릴 수 있는 만큼 교육의 본질에 충실한 교육정책을 수립하고 실행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함께하는 교육시민 김정명신 회장은 "대통령이 됐으니 가장 올바른 교육이 무엇이 돼야 할지 먼저 고려해야 한다"며 "대선 공약을 보완하고 협의기구 등을 만들어 교육문제를 논의하고 국민의 합의를 이끌어내는 것이 중요하다"고 주문했다.

김수희 기자 suheelove@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