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전 재무장관, "경기 침체 선제 대응해야"

최종수정 2007.12.19 16:15 기사입력 2007.12.19 16:13

댓글쓰기

클린턴 정부 시절 재무장관을 지낸 로렌스 서머스가 경기 침체를 피하려면 500~750억 달러(약 47조~70조)에 달하는 세금 감면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이 19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서머스는 브루킹스 연구소에서 연설을 하기 전 인터뷰에서 "경기 침체에 지나치게 소극적으로 대앙하는 것은 과도한 대응보다 더 심각한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며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에 보다 공격적인 대응을 주문했다.

그는 이번 발언을 통해 부시 행정부가 서브프라임 모기지 사태와 신용시장 경색을 제대로 다루지 못한다고 지적하고 위험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충분한 이해가 바탕이 된 접근을 해야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미국 경제가 둔화되고 있으며 침체 국면에 빠질 확률도 50%가 넘는다고 주장했다. 또 석유 파동으로 유발된 경제 불황기였던 1970년 후반에서 1980년대보다 더 심각한 상태가 될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했다.

설사 미국 경제가 연착륙한다고해도 4가구 당 1가구는 평균 연간 소득이 매년 4000~5000달러씩 줄어고 1000억달러의 재정적자를 초래할 것으로 전망했다.

따라서 정부는 실업 수당과 함께 정부가 저소득자에게 발행하는 식량 배급표를 늘리고 세금을 감면해주는 등의 선제 대응을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손현진 기자 everwhite@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