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李 "마지막까지 긴장의 끈 놓지 말라"

최종수정 2007.12.19 11:07 기사입력 2007.12.19 11:06

댓글쓰기

한나라당 이명박 후보는 19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시도당위원장 화상회의에 참석해 투표가 끝나는 순간까지 모든 당원들이 긴장의 끈을 놓지 말 것을 당부했다.

이날 오전 당사 3층 선거상황실에서 개최된 회의에 참석한 이 후보는 "확실한 정권교체를 위해 오늘 투표 마감 시간인 6시까지 많은 분들이 투표에 참여할 수 있도록 독려하는 것으로 하루를 보내자"며 당원들에게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할 것을 주문했다.

이 후보는 또 "오늘까지 긴장을 풀지 말고 여러분 모두의 힘을 모아주길 바란다"며 "그 동안 아마 당원동지 여러분의 마음고생이 많았을 것으로 생각되나 그 모든 것을 이기고 오늘 하루 승리할 수 있도록 힘을 모아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어 각 시도당과 화상을 통해 일일이 인사를 나누고 이들을 격려하는 등 자칫 흐트러질 수 있는 당안팎의 분위기를 추스르기 위해 애쓰는 모습이었다.

이 후보는 특히 충남도당과 화상이 연결되자 "이순신 장군이 욕되지 않게 잘 모시세요. 요즘 (이순신 장군을) 욕되게 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잘 모시세요"라고 말하며 연일 자신을 향해 공세의 수위를 높이고 있는 무소속 이회창 후보를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호남에 대한 구애작전도 투표 당일인 이날 역시 계속됐다.

이 후보는 전북도당과의 화상연결에서 "전북에서도 이명박 후보의 표가 많이 나와야 새만금도 잘되고 전북도 잘 될 수 있으니 투표 많이 해달라고 해주세요"라며 호남인들의 지지를 거듭 호소하고 나섰다.

이 후보는 마지막으로 "우리 전국에 계시는 한나라당 당직자 여러분. 정말 여러분이 최선을 다했다는 것을 제가 잘 알고 있다"며 당원들을 격려한 뒤, "오늘 저녁 승리할 수 있도록 우리 모두 함께 힘을 모읍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 후보는 이날 회의에서 자신의 옆에 앉아있던 안상수 원내대표를 가리키며 "내 옆에 있는 사람이 안상수 원내대표다. 인물이 나보다 못해서 그렇지"라고 말해 회의 참석자들의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하진수 기자 hjs@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