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企 70% "내년 연봉 8.2% 인상 계획"

최종수정 2007.12.19 09:14 기사입력 2007.12.19 09:13

댓글쓰기

중소기업 10곳 중 7곳은 내년 연봉 인상이 예정돼 있으며 이들 기업의 평균 인상률은 8.2%에 달할 것으로 조사됐다.

19일 잡코리아(대표 김화수)가 직원수 300명 미만인 중소기업 332개사를 대상으로 내년 연봉인상 현황을 설문한 결과 응답기업의 69.6%가 '올해에 비해 연봉을 인상할계획'이라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기업은 올해 연봉 대비해 평균 8.2%를 인상할 것으로 집계됐다.
 
반면 '연봉을 올해 수준으로 동결할 계획'이라고 답한 기업은 30.1%였고, '삭감한다'는 0.3%에 불과했다.

연봉 인상률을 결정할 때 가장 고려하는 사항으로 기업들은 '회사의 생산성이나 매출액 등 기업의 지급능력'(69.0%)을 가장 많이 꼽았다.
 
연봉 인상 및 조정 방침으로는 '인사고과 및 직무평가에 따라 개인별 차등인상을 두는 평가인상'(56.9%)을 주로 도입하고 있었다.
 
중소기업이 연봉협상에서 가장 어렵다고 생각하는 문제점으로는 '적정한 급여 수준 및 연봉인상률 책정의 어려움'(53.0%)과 '직원들에 대한 공정한 평가자료 부족'(26.2%) 등을 지적했다.
 
한편 임금피크제 도입에 대해서는 63.3%가 '찬성', 18.7%가 '반대' 의견을 나타냈다.

유윤정 기자 you@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