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전자, 정기 임원인사..해외조직 재편(상보)

최종수정 2007.12.19 08:27 기사입력 2007.12.19 08:25

댓글쓰기

LG전자는 '진정한 글로벌 기업(Truly Globalized Company)'을 지향하며, 지속적인 경쟁우위 확보를 위한 2008년도 임원인사를 단행했다.

LG전자는 18일 이사회를 개최하고, 2008년 1월 1일자로 사장 승진 1명, 부사장 승진 6명,  신규임원 32명 등 총 39명의 승진 인사를 실시했다.

이번 승진인사는 철저하게 업적중심의 성과주의와 향후 맡게 될 역할과 성장가능성에 입각해  승진을 실시했으며, 성과와 능력이 탁월하고 사업전략 실현에 적합한 인재를 국적과 지역에 관계없이 등용했다.

LG의 통신 및 서비스계열사의 사업전략 분석 및 미래 성장엔진 발굴에 탁월한 능력을 보여온  (주)LG 경영관리팀장(통신/서비스) 남영우 부사장은 LG전자로 전입해 사장으로 승진했다. 

그는  동남아와 서남아를 포함하는 아시아지역사업본부장을 맡아 프리미엄 브랜드 이미지 구축 및 매출 활성화를 담당하게 된다.

MC(모바일커뮤니케이션스)사업본부 전자구매 전략구매팀장을 맡고 있는 송대현 상무는   구매혁신을 통한 사업경쟁력 확보와 사업부장, R&D, 구매, 해외근무 등 다양한 직무경험을 통한   경영능력을 인정받았으며, 2008년 중국 텐진(天津)법인장으로 이동한다.

MC연구소장을 맡고 있는 곽우영 상무는 초콜릿폰·샤인폰·프라다폰 등 글로벌 히트 모델의  적기 개발을 통한 성과창출과 GSM의 글로벌 시장 확대를 통한 신시장 개척에 기여하는 한편,   플랫폼(Platform)기반의 휴대폰 개발 체제를 구축한 성과를 인정받았다.

㈜LG 경영관리팀장(전자) 조성하 상무는 LG의 전자 및 전자계열사의 사업 전략 및 업적에 대한   분석을 바탕으로 사업 수행시의 병목(Bottleneck) 해결 방안 제시 등에 탁월한 능력을 나타냈으며,   LG전자로 전입해 2008년 MC한국사업부장을 맡을 예정이다.

PC사업부장인 이정준 상무는 브랜드 PC사업 육성 및 사업구조 개선에 기여한 성과를 인정받았으며,   2008년에는 MC사업본부 신사업개발팀장을 맡아 향후 핵심사업이 될 모바일 디바이스(Mobile Device)와 컨텐츠 등을 총괄할 예정이다. 

MC상품기획팀장을 지낸 배원복 상무는 터치 패널(Touch Panel) 휴대폰의 연속 출시를 통한   모델 재편 등으로 MC사업본부 실적 향상에 기여한 성과를 인정받아 부사장으로 승진했으며, 글로벌 시장을 선도하는 창의적인 디자인 개발의 역할을 맡아 지난달 디자인경영센터장에 보임됐다.

법무팀장인 권오준 상무도 국내외 법무 관리 프로세스 재정립 및 법무리스크 관리를 위한 각종시스템 구축 등을 통해 법무 관리역량을 향상시킨 성과를 인정받았다.

LG전자는 미래 리더로서 전략의 구체성, 실행역량과 성과관리 등의 경영자적 자질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총 32명(일반경영 18명, 연구경영 6명, 일반전문 3명, 연구전문 5명)의 신규임원 선임을 실시했다. 

또한 현지화 경영체제 가속화를 위해 인도법인의 버마(Yasho V. Verma), 러시아 연구소의   체르넨코(Valery Chernenko) 등 2명의 외국인을 임원으로 선임했다. 

한편, 최고기술자문(CTA) 백우현 사장은 최고기술책임자(CTO)로 이동하게 되며, 현 CTO인 이희국 사장은 실트론 대표이사를 맡게 된다. 
 

현 최고재무책임자(CFO)인 정호영 부사장은 LG필립스LCD로 이동하며, ㈜LG재경팀장을 맡고 있는   정도현 부사장이 전입되어 재무,금융,회계 등의 경영관리 업무를 관장하게 된다.

또한 LG이노텍의 허영호 사장이 LG마이크론 대표이사를 겸임하게 된다. 

이외에도 최고구매책임자(CPO(Chief Procurement Officer))에는 IBM에서 20년간 근무 후   현재 반도체 제조회사인 Freescale에서 CPO로 근무하고 있는 토마스 린튼(Thomas K. Linton)을 부사장으로 영입키로 했다.  

1월 중 부임예정인 토마스 린튼은 글로벌 구매전략 수립 및 구매 프로세스 재구축 등을 통해   글로벌 Top 수준의 구매 시스템 구축 역할을 담당할 계획이다.

LG전자는 효과적인 글로벌 조직운영을 위해 해외사업 조직체제를 개편키로 했다. 

현재 3개 지역총괄(북미/유럽/중국)과 6개 지역대표(동남아/서남아/CIS/중남미/브라질/중동아프리카),   1개 부문(한국마케팅)을 8개'지역사업본부'로 재편함으로써 각 지역사업본부의 역할과 책임을 명확히 하고,   산하법인들에 대한 성과 관리를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이에 브라질과 중남미지역대표를 통합해 ‘중남미지역사업본부’로, 동남아와 서남아 지역대표를 통합해 ‘아시아지역사업본부’로 운영키로 했으며, 그외 총괄/지역대표/한국마케팅부문은 각각 지역사업본부로 바뀌게 된다.

또한, 각 지역사업본부 산하에 마케팅 전문가로 구성된 ‘Corporate Marketing’조직을 신설해   지역 내 마케팅 역량강화를 지원하는 한편, ‘BU(Business Uint)’마케팅을 신설해 지역별 제품 특화 마케팅을 수행토록 했다.

특히, 본사와 사업본부 및 지역사업본부간 핵심 기능에 대한 조직체제를 글로벌 관점에서 일관되게 구축,  
조직 이동시 업무 적응력을 높여 바로 성과를 창출할 수 있도록 조직구조를 표준화하기로 했다.

다음은 승진 및 임원선임자 명단

 ◆LG전자(39명)

 △사장승진(1명)

   남영우(南榮祐) 아시아지역사업본부장

 △부사장승진(6명)

   권오준(權五準) 법무팀장
   곽우영(郭又榮) MC연구소장
   배원복(裵元福) 디자인경영센터장
   송대현(宋大鉉) 중국 텐진(天津) 법인장
   이정준(李廷濬) MC신사업개발팀장
   조성하(趙星河) MC한국사업부장

 △일반경영(상무급) 신규선임(18명)

   권봉석(權峰奭), 김명호(金明浩), 김상용(金相龍),   
   서동희(徐東熙), 성준면(成浚勉), 송광석(宋光錫),  
   신경훈(申京勳), 윤부현(尹富鉉), 이국원(李國源),  
   이기복(李奇馥), 이상규(李祥圭), 이시용(李時鏞),  
   이연모(李沇模), 이주인(李柱仁), 이철배(李澈配),  
   전광융(田光隆), 최장술(崔長述), 버마(V.Verma)

△연구경영(상무급) 신규선임(6명)

   김영수(金永洙), 박상희(朴尙熙), 박성진(朴成鎭),   
   서유석(徐裕錫), 최석권(崔石權), 체르넨코(V.Chernenko)

△일반전문(상무급) 신규선임(3명)

   김정중(金晶中), 노재표(盧在杓), 차강희(車康熙)  

△연구전문(상무급) 신규선임(5명)

   김재룡(金載龍), 이명렬(李明烈), 이현준(李賢濬),   
   정대화(鄭大和), 조병림(趙炳林) 
 
 ◆LG이노텍

 △상무신규선임 (1명)

   박길상(朴吉相)  

 ◆LG마이크론

△상무신규선임 (2명)   

 김갑수(金甲洙), 조인국(趙仁國)

  △실트론

 △부사장승진(1명)

   양한영(梁漢暎)

 △상무신규선임(1명)

   홍영락(洪英洛)

 ◆ HLDS

 △상무신규선임 (1명)

   박성백(朴成白) 

김진오 기자 jokim@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