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명박 'BBK 특검법' 전격 수용(상보)

최종수정 2007.12.17 06:47 기사입력 2007.12.16 23:44

댓글쓰기

한나라당 이명박 대선후보는 16일 당초 당론으로 거부해왔던 'BBK 특검법'을 전격 수용키로 했다.

이 후보는 이날 밤 대선후보 합동토론회가 끝난 뒤 여의도당사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이 후보는 회견에서 "나는 특검을 수용할 수 있다. 수용하겠다"면서 "단 국회에서 여야가 논의해 법과 절차에 따라 처리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오늘 나는 비통함을 금할 수 없다. 나는 특검이 두려워서 반대해온 것은 결코 아니고 정략적 특검이었기에 반대해왔다"면서 "정권 연장을 위해 청와대가 개입하는 것은 결코 용납될 수 없다"고 말했다.

특검 수용 배경과 관련, 그는 "오늘 TV 토론을 끝내고 돌아오는 길에 여의도의사당을 봤다. 국회가 문자 그대로 난장판이었고 곧 큰 싸움도 날 것 같은 상황이었다"며 "음해와 공작으로 얼룩진 네거티브 선거의 절정을 보는 것 같았다. 나는 그 자리에서 그래선 안 된다는 생각을 했다"고 설명했다.

이 후보는 또 "여권은 사기범에 매달리더니 이제는 공갈범에 의존해 선거를 혼란에 빠뜨리고 있다"면서 "오늘 오후 청와대도 여기에 가세했다. 나는 이 이상 이런 여의도식 정치 풍토를 방치해선 안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나는 BBK와 관련해 한 점 부끄럼도 없다"면서 "이 문제의 진실은 하나다. 어떻게 하더라도 진실을 바꿀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편집국  editorial@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