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3차 TV토론] 李·昌 신경전, "왜 네거티브 동참" vs "기막힌 이야기"

최종수정 2007.12.16 21:52 기사입력 2007.12.16 21:52

댓글쓰기

보수진영의 대표 후보를 자처하는 한나라당 이명박 후보와 무소속 이회창 후보가 16일 열린 대선후보 3차 합동 TV토론에서 정면으로 충돌했다. 이회창 후보의 공세에 이명박 후보가 반격하고 다시 이회창 후보의 재반론이 이어진 것.

무소속 이회창 후보는 고유가 지속과 금융시장 불안 등 어려운 경제 여건 속에서 경제 활성화를 위한 현실적 대안을 묻는 질문에 "경제는 첫째 나라가 안정돼야 한다"면서 이명박 후보의 각종 의혹을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이회창 후보는 "얼마 전 여야 국회의원들이 이명박 특검을 둘러싸고 전기톱과 쇠사슬이 등장하는 격투를 벌였다"면서 "이런 의혹투성이 후보로 서로 싸우는 현상이 계속되면 어떻게 안정을 찾겠느냐"고 반문했다.

특히 "나라가 불안하면 경제가 안된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이명박 후보가 되면 5년동안 싸움이 계속 될 것"이라고 공세를 취했다.

아울러 경제 활성화 방안과 관련, "나라의 안정을 닦은 후 경제를 안정시켜 기업이 맘껏 뛰게 해야 한다"면서 "대통령이 획기적으로 규제를 풀면 기업은 열심히 뛴다. 또한 중소기업은 정부가 획기적으로 지원하고 도움을 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토론 곳곳에서 이른바 'BBK 동영상' 공개를 둘러싼 이회창 후보의 공세가 지속되자 이명박 후보도 발끈했다. 지난 대선에서 김대업 사건을 통해 극심한 네거티브에 시달린 이회창 후보가 왜 이번 대선에서는 범여권의 네거티브 공세에 동참하느냐면서 반격에 나선 것.

이명박 후보는 이회창 후보의 경제 활성화 방안과 관련, "한나라당 공약과 비슷하다. 누가 대통령이 되느냐에 따라 기업의 투자환경이 바뀐다"고 동의를 나타내면서도 이회창 후보의 공세에는 강한 유감을 나타냈다.

이명박 후보는 "2002년 대선에서 김대업 사건으로 어려움을 겪는 이 후보가 2007년 대선에서는 네거티브에 동참 중"이라고 비판하고 "깊이 생각해주길 부탁드린다"면서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이회창 후보는 이와 관련 "이명박 후보가 '왜 네거티브를 하냐'면서 김대업을 갖다 붙이는데 정말 기가 막힌 이야기"라면서 "네거티브는 없는 일에 대해 말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아울러 "이명박 후보는 탈법, 불법, 편법을 안했다고 거짓말하는 것이 문제가 된다"면서 "도둑이 자기를 고발한 시민에 대해 왜 네거티브했느냐고 하는 것과 뭐가 다른가"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김성곤 기자 skzero@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