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 정권 교체 저지를 위한 마지막 발악

최종수정 2007.12.16 18:28 기사입력 2007.12.16 18:28

댓글쓰기

한나라당은 16일 노무현 대통령이 BBK 사건에 대해 검찰이 재수사하도록 지휘권 발동을 검토하라고 지시한 데 대해 "정권 교체 저지를 위한 마지막 발악"이라며 강력히 반발했다.

박형준 대변인은 논평에서 "청와대 마저 범죄자들을 매개로 한 반(反)이명박 동맹에 지원군으로 나섰다"면서 "정권 연장을 위해 수단 방법을 가리지 않겠다는 마각을 드러낸 것"이라고 비판했다.

박 대변인은 "수사 결과가 달라질 내용이 없다는 것을 이미 검찰이 밝혔음에도 불구하고 청와대가 검찰에 재수사 검토를 지시한 것은 선거 막판에 신당을 지원하겠다는 노골적 선언에 다름 아니다"면서 "검찰재수사든 특검이든 모두 얼토당토하지 않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정동영측과 이회창측, 그리고 청와대가 북치고 장구치는 정치공작 놀음을 분쇄할 수 있는 것은 국민의 힘뿐"이라며 "국민은 이들의 음모를 유권자 혁명으로 분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편집국  editorial@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