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한변협, 17일 삼성특검 후보자 3인 결정

최종수정 2007.12.16 16:40 기사입력 2007.12.16 16:40

댓글쓰기

삼성그룹 비자금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가 막바지 단계로 접어들면서 수사 주체가 특검으로 바뀌는 '바통 터치'를 앞두고 있다.

검찰 특별수사ㆍ감찰본부는 다음주 중 특별검사가 임명되면 수사자료 일체를 특검에 넘긴다는 입장이어서 삼성 비자금 수사는 '반환점'을 돌아 새로운 국면으로 접어들 전망이다.

'삼성 특검법'은 지난 10일 공포됐다.

국회와 대통령은 대한변호사협회에 특검 후보자 추천을 의뢰했고, 변협은 17일 상임 이사회를 열어 특검 후보 3인을 결정해 노무현 대통령에게 추천할 예정이다.

대통령은 추천서를 받은 날부터 3일 이내에 1명을 특별검사로 임명해야 하는데 대통령 선거(19일)를 감안하면 특검은 20일께 임명될 전망이다.

따라서 20일 이후 특검 수사팀이 구성될 전망이며 검찰은 수사자료를 특검에 순차적으로 인계하는 절차를 밟는다.

이밖에 수사진 구성(특검보 3명, 특별수사관 30명 이내)과 사무실 마련 등 준비기간(최장 20일)을 감안하면 특검 수사는 이르면 이달 말~내년 1월 초께, 늦으면 내년 1월10일을 전후해 시작될 전망이다.

특검의 수사 대상은 삼성그룹을 둘러싼 각종 의혹을 망라하고 있다.

이 중에서도 특검은 삼성의 비자금 조성ㆍ관리, 경영권 불법승계, 정.관계ㆍ법조계 로비 등 '3대 의혹'을 중점 수사하게 된다.

이밖에 2002년 대선자금 및 최고권력층에 대한 로비자금 등 포괄적 뇌물제공 의혹과 '삼성 사건'과 관련한 진정.고소.고발 사건도 수사 대상이다.

수사기간은 개시 후 60일 동안이며 기한을 1차 30일, 2차 15일 이내에서 두 번 연장할 수 있다.

결국 '삼성 특검'은 최장 105일 간 수사할 수 있어서 삼성그룹의 각종 의혹에 대한 수사는 4월20~30일 께 관련자 기소 여부 결정, 수사결과 발표와 함께 종료될 전망이다.

편집국  editorial@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