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선 D-3]정치권 BBK 공방 막판 가열

최종수정 2007.12.16 16:17 기사입력 2007.12.16 16:17

댓글쓰기

대통령선거일을 3일 앞둔 16일 한나라당 이명박 후보측과 나머지 정당 후보측의 BBK 공방이 가열되고 있다.

이날 가장 먼저 불씨를 살린 것은 신당인 대통합민주당 정동영 후보측.

대통합민주신당은 오전 9시께 국회 의원회관 대강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명박 후보가 2000년 10월17일 '광운대 최고 CEO과정' 강의에서'BBK설립'을 자랑하며 동영상을 상영하고 언론사별로 자료를 배포했다고 밝혔다.

한나라당은 이에 대해 "실체적 진실과 다른 마지막 폭로"라고 반박했다.

홍준표 당 클린정치위원장은 신당 기자회견 이후 당사에서 가진 반박 기자간담회에서 "오해를 불러일으킬 만한 내용이 있지만 그 당시 김경준을 추켜주는 과정에서 그런 말을 한 것으로 새로운 내용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신당과 정동영 후보는 이에 대해 "결국 진실은 드러나기 마련"이라며 이 후보에 후보사퇴를 촉구했다.

이후 BBK 공방은 두 정당선에서 끝나지 않고 무소속인 이회창 후보, 군소 야당들이 불씨에 땔감을 추가로 얹으며 불길이 활활 타오르기 시작했다.

모두 이날 신당이 공개한 BBK의혹 동영상을 놓고 한나라당 이 후보측을 상대로 총공세를 퍼붇기 시작했다.

무소속 이회창 후보측은 동영상이 공개된 것과 관련, "이 후보가 그동안 거짓의 굿판을 벌여왔다"면서 자신의 발언에 책임을 져야 한다고 비판했다.

민주노동당 권영길, 민주당 이인제, 창조한국당 문국현 후보는 "이 후보의 대국민 사기극이 드러났다"며 이 후보의 사퇴를 촉구하는 등 총공세에 나섰다.

권영길 후보는 이날 오전 북한산 등산로 유세에서 "이명박 후보의 부정부패로 시작해 부정부패로 끝나는 참 희한한 선거가 되고 있다"며 "이 후보는 대통령이 돼선 안된다"고 비판했다.

이인제 후보는 "이명박 후보의 거짓말이 백일하에 드러났다. 미국의 닉슨 전 대통령도 거짓말 때문에 대통령직에서 쫓겨났다. 이명박 후보는 사퇴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밝혔다.

문국현 후보측 정상영 부대변인은 논평에서 "BBK 동영상 공개에 대해 한나라당은 '새로울 게 없고, 문제될 게 없다'며 파문을 진화하는 뻔뻔스러운 태도를 보이고 있다"며 "이명박 후보는 더 이상 대통령이 될 자격이 없다. 대국민 사기극을 멈춰야 한다"고 퍼부었다.

그러나 이후 이명박 후보가 이날 측근들로부터 '동영상 CD'에 대해 보고를 받은 뒤 "법대로 처리하면 될 것"이라며 "아무런 문제가 없으니 당당하게 대응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알려져 한나라당 대 나머지 정당간 BBK공방이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편집국 editorial@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