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당, "박형준 허위사실·명예회손 고발할 것"

최종수정 2007.12.16 15:17 기사입력 2007.12.16 15:16

댓글쓰기

대통합민주신당은 정봉주 의원은 한나라당 박형준 대변인이 '동영상 유포자와 30억원 뒷거래설' 의혹을 제기한데에 대해 허위사실 유포와 명예회손 혐의로 고발 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 의원은 "녹취록을 갖고 있다고 했는데 그것은 새빨간 거짓말이다"며 "전화통화를 포함해 일체의 협상을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공갈범과 협상한 내용의 통화기록이 나오면 의원직을 버리겠다"며 "이명박 후보도 본인이 약속한 대통령 후보직을 사퇴해야 한다"고도 했다.

또 홍준표 의원과 전화통화한 내용중에 아직 끝나지 않은 것이 있으니 준비하라고 말한 것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그는 "지금 성직자들이 단식농성을 하고 있는데 벽에 걸어놓은 현수막에 '가려운것은 드러나기 마련이고 비밀은 들어나기 마련이다'라는 성경 말을 뜻한 것을 마지막카드를 갖고 있는 것으로 홍 의원이 오해한 것이다"고 해명했다.    

김참 기자 pumpkins@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