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직권상정 앞둔 '이명박 특검', 극한 대립 계속

최종수정 2007.12.15 12:28 기사입력 2007.12.15 12:27

댓글쓰기

'이명박 특검법' 처리를 놓고 대통합민주신당과 한나라당간의 줄다리기가 계속되면서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양당은 주말인 15일 국회에서 각각 긴급 대책회의와 의원총회를 열어 '이명박 특검법' 처리 및 저지 대책을 각각 논의하는 등 강경 대치를 계속했다.

양당은 전날 오후 본회의장에서 극한대립으로 인한 물리적 충돌 사태를 빚은 데 이어 이날도 17일 본회의에서의 '이명박 특검법' 직권상정에 대비한 설전을 이어갔다.

신당 의원들은 전날 한나라당 의원들이 점거하고 있던 본회의장 의장석을 되찾은 뒤 본회의장에서 밤샘 농성을 벌였으며 17일까지 농성을 이어가기로 했다.

김효석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선대위 및 비상대책위 연석회의에서 전날 한나라당 의원들이 본회의장 출입문을 쇠줄과 쇠파이프를 이용해 막은 것을 거론하면서 "한나라당은 이명박 후보의 비리를 감추기 위해 폭거를 서슴지 않았다"며 "앞으로 이 후보가 당선되면 대한민국 전체가 쇠사슬로 묶이는 것은 아닌 지 소름이 끼친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국민의 60% 이상이 BBK 사건의 진실 규명을 요구하고 있고 과반수가 특검을 요구하고 있는 만큼 반드시 17일 특검법을 통과시켜 국민의 여망을 받들 것"이라며 특검법 관철 의지를 밝혔다.

반면 한나라당은 이날 국회에서 긴급 의원총회를 열어 특검법 결사 저지 방침을 재확인하고 17일 직권상정 방침을 밝힌 임채정 국회의장에 대해 같은 날 사퇴권고 결의안을 제출하기로 했다.

안상수 원내대표는 "임 의장이 국회법을 위반하고 사법권을 침해하는 입법안을 직권상정하려는 것은 의장으로서의 자격이 없고 권한을 포기한 행동"이라며 "17일 국회의장 사퇴권고안을 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12일 신당측 주도로 본회의에 보고된 BBK 수사검사 3인에 대한 탄핵소추안은 민주노동당과 민주당의 반대로 과반수를 넘기지 못해 이날 오후 2시면 처리시한인 72시간을 넘겨 자동폐기된다.

박종서 기자 jspark@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