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용철 변호사 "삼성 수사 국세청 등이 도와야"

최종수정 2007.12.13 18:11 기사입력 2007.12.13 18:09

댓글쓰기

삼성비리 의혹을 처음 제기한 김용철 변호사는 13일 "검찰과 특검의 삼성 비자금 수사에는 한계가 있다"며 "국세청과 금감원, 공정위 등 국가기관들도 적극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 변호사는 이날 오후 검찰 특별수사ㆍ감찰본부에 출석하기 앞서 기자들과 만나 "검찰이 열심히 수사는 하고 있지만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는 차명 의심 계좌에 대해 일일이 영장을 받을 수밖에 없는 현실에서 검찰의 수사력만 가지고 의혹을 밝히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이어 "영장을 발부없이 계좌추적이 가능한 국세청과 금감원, 공정위가 삼성의 위법 행위에 대한 조사작업에 적극 나서 검찰의 수사를 도와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와는 별도로 김 변호사는 특검을 조속히 끝내야 한다는 유력 대선후보의 발언에 대해 "조속히 끝낼 수 없는 걸 알면서도 그러면 안된다"고 일축했다.


정선규 기자 sun@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