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차, 독자 엔진 장착 트럭·버스 출시

최종수정 2007.12.13 16:59 기사입력 2007.12.13 16:59

댓글쓰기

현대자동차(대표 정몽구 회장)는 순수 독자기술로 개발한 중·대형 디젤엔진을 탑재한 2008년형 트럭, 버스를 출시, 본격적인 시판에 나선다고 13일 밝혔다. 

현대차는 이날서울무역전시장에서 김동진 부회장을 비롯한 회사 관계자 와 고객 및 운수업계 관계자 등 약 4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08 트럭, 버스 신차 발표회'를 가졌다.

현대차는 이날 발표회에서 뉴 슈퍼에어로시티 시내버스, 트라고 6x4 트럭, e-카운티, 메가트럭 등 총 10종의 2008년형 트럭·버스를 선보였다.

이번 2008년형 모델은 ▲독자개발 첨단엔진을 장착, 연비·동력성능·내구성 의 대폭 향상 ▲유로Ⅳ 수준의 배기규제를 만족시키는 친환경성 ▲외관 및 실내 디자인 개선을 통한 제품 경쟁력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특히 2008년형 모델에 F(3.9ℓ), G(5.9ℓ), H(10ℓ), 파워텍(12.3ℓ) 등 독자개발 중·대형 엔진을 새로이 탑재함으로써 현대차는 중소형부터 초대형급에 이르는 상용 전차종에 독자개발 엔진을 사용하게 됐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현대차 김동진 부회장은 "창사 40주년을 기념해 더 나은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의미의 신모델 발표회”라면서 “엔진 독자개발 등 한층 높아진 제품력이 상용차의 글로벌 시장 경쟁력을 높이는 것은 물론 국가 물류경쟁력 향상에도 이바지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중·대형 F, G, H 엔진은 현대차가 총 39개월간의 연구개발기간을 거쳐 총 6000억원을 투자해 지난 10월 개발 완료한 세계 최고수준의 첨단엔진으로, 엔진 및 차량개발을 위해 150대 이상의 시험차량과 600대 이상의 시험엔진이 투입돼 약 8백만km의 시험주행과 10만 시간 이상의 내구실험을 가졌다.

현대차는 이날 발표회와 함께 2008년형 트럭, 버스의 본격적인 시판에 들어간다.

중·대형 상용 전 차종에 신형엔진을 추가함으로써 차종에 따라 연비는 최대8.9%, 추월 및 발진성능은 최대 29% 각각 향상됐으며, 엔진·변속기·리어액슬 등의 내구력이 최고 2배까지 늘어났다.

이 가운데 ‘뉴 슈퍼에어로시티’ 시내버스는 신형엔진 장착은 물론 외관과 실내 디자인 등을 대폭 변경했으며, 작년에 출시한 초대형급 트라고에 이어 ‘6X4급 트라고 트럭’을 신규 출시했다.

이외에도 트럭에 마이티·메가트럭·트라고, 버스에 e-카운티·에어로타운·글로벌900·유니버스 등 독자개발 엔진 장착에 따른 연비·성능·내구성 향상과 함께 내·외관 디자인 개선, 편의성 증대 등 상품 경쟁력을 높인 2008년형 모델을 출시했다. 

김정민 기자 jmkim@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