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네티즌, 2007 최고 자랑스런 한국인 '김연아'

최종수정 2007.12.13 15:12 기사입력 2007.12.13 15:11

댓글쓰기

네티즌이 뽑은 올해 '최고의 자랑스런 한국인'에  피겨요정 김연아가 선정됐다. 최고의 훈훈한 뉴스로는 박태환의 ‘자유형 400m 금메달 획득‘ 소식이 선정됐다.

13일 SK커뮤니케이션즈(대표 조신, 박상준)가 운영하는 포털 엠파스는 올 한해 최고의 인터넷 이슈를 선정한 '2007 랭킹어워드'를 발표했다. 지난 달 26일부터 2주간 실시된 이번 설문조사는 총 21개 분야에 6300여 명의 네티즌이 참여했다.

‘2007년 자랑스런 한국인’ 분야에서는 김연아 선수가 총 투표자 3536명 중 1167명(33%)으로 1위를 차지했다. 2위는 수영선수 박태환이 1116명(32%)로 바짝 뒤를 추격했고, 축구선수 박지성은 285명(8%)으로 3위에 등극됐다.  반기문 UN사무총장, '디워' 열풍을 일으킨 심형래 감독, 칸의 여왕 전도연 등도 순위에 올랐다.

'2007년 우리의 마음을 가장 훈훈하게 했던 뉴스'로는 박태환의 자유형 400m 금메달 획득이 총 투표자 3993명 중 915명(23%)로 1위를 기록했다.  

2위는 얼음 위의 요정, 김연아 피겨 여왕 등극이 765명(19%)으로 뒤를 이었다. 서울역에서 우동을 팔며 모은 전 재산과 시신을 기증한 우동할머니가 471(12%)명으로 3위로 나타났다. 이외에도 서울역 목도리녀, 배우 최강희 골수 기증, 불길 뚫고 아버지 구한 소년의 뉴스 등도 최고의 뉴스로 선정됐다.

반면 '2007년 다시 듣고 싶지 않은 뉴스'는 총 투표자 3241명 중 1,088명(34%)이 한국인 아프간 피랍사건을 1위로 꼽았다. 정다빈, 유니 등 연예인들의 잇단 자살사건이 345명(11%)로 뒤를 이었고, 소말리아에 피랍된 한국인 선원 뉴스가 272명(8%)으로 3위에 올랐다. 

'올 한해 안보면 왕따 됐던 최고의 드라마'를 묻는 설문에는 총 2935명의 네티즌이 참여했다. 

네티즌 910명(31%)은 ‘태왕사신기’를 올해 최고의 드라마로 꼽았다. ‘커피프린스 1호점’은  598명으로 2위, ‘하얀거탑’이 227명(8%)으로 3위로 조사됐다. 

남녀별 1위 드라마가 달랐는데 남성 응답자중  661명(34%)은 ‘태왕사신기’를,  여성 응답자중  284명(29%)은  ‘커피프린스 1호점’을 올 최고 드라마로 꼽아 눈길을 끌었다.  

올 최고의 연기력을 선보인 배우로 ‘태왕사신기’의 배용준이 총 투표자 2072명 중 488명(24%)의 표를 얻어 1위를 차지했다. 여자 배우 중에서는 '커피프린스 1호점'의 윤은혜가 263명(13%)으로 1위에 올랐다.

'2007년 최고의 가수'는 올 하반기 텔미 열풍을 일으켰던 원더걸스가 네티즌 911명(28%)의 표를 얻어 1위를 기록했다. 

거위의 꿈이라는 노래로 제2의 전성기를 맞고 있는 인순이가 536명(17%)으로 2 위, 아이비는 309명(10%)으로 3위로 조사됐다. 기타 순위로 '2007년 가장 잘 어울리는 커플'에 1위 유재석-나경은 커플, 2위 연정훈-한가인 커플, 3위는 안재환-정선희 커플이 선정됐다. 

유윤정 기자 you@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