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조달청, 불량조달업체 제품 신고·검사 강화

최종수정 2007.12.13 14:59 기사입력 2007.12.13 14:57

댓글쓰기

   
조달청 박현기 품질관리단장이 13일 정부대전청사에서 브리핑하고 있다.
내년부터 조달물품 중 불량품에 대한 신고 및 검사절차가 강화된다.

이는 그동안 조달물품 규모가 84조원대로 커졌으나 불량품이 3%대에 이르고, 이에 대한 신고체제도 미비한데다 검사시스템도 취약한데 따른 후속조치다.

조달청은 13일 정부대전청사 브리핑을 통해 “오는 20일부터 온라인 조달 시스템인 나라장터 (www.g2b.go.kr)에 품질 불만사항, 불량품에 대한 의견을 제시할 수 있도록 ‘불량품 신고센터’를 구축해 시범운영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조달청은 또 내년 상반기 공인시험기관을 활용한 외주검사체계 도입을 추진하고 향후 선진국의 다양한 품질제도를 벤치마킹해 공공 조달시장을 선진화할 종합적인 품질관리 시스템도 구축할 예정이다.

조달청 박현기 품질관리단장은 “고객만족도 조사 결과 그동안 조달 물품 다양성 부족과 저품질 불만이 있어 왔다”며 “그러나 이에 대해 노력한 결과 최근 다양성은 해결됐지만 저품질에 대해 적절한 대안이 없어 이같은 제도를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동안 조달물품은 전체 검사 결과 연간 불량이 2.9%정도 나왔으며 이는 민간 기업에 불량제로를 지향하고 전개하는 ‘시그마운동’이 일반화되고 있는 현실을 감안할 때 턱없이 높은 수치”라고 덧붙였다.

이번 조치로 향후 수요기관은 불만사항에 대해 나라장터에 있는 불량 센터란에 ‘원클릭’으로 신고할 수 있고, 센터는 ‘끝까지 추적해 재발방지 시스템을 구축’한다는 목표로 활동을 펼쳐 불량품 제로를 만드는 등 대대적인 불량품 추방운동을 벌일 예정이다.

이로써 센터는 물품에 대한 정확한 품질 정보를 제공하고 조달업체의 자발적 품질 향상을 유도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불량 조달업체에 대한 제재도 강화돼 최대 2년까지 정지당하게 되며 불시 검사 또는 기동점검도 실시해 불이익을 줄 예정이다.

특히 내년 외주검사제도실시를 위해 외부 17개 전문기관과 MOU를 체결, 이들에게 전문적인 검사와 시험을 맡긴다는 방침이다.

조달청의 이번 조치는 최근 한미 FTA 체결등으로 조달물품의 품질 경쟁력 강화가 요구되는 데 따른 것이기도 하다.

박 단장은 “공공물품의 품질 신뢰를 회복하고, 조달업체의 품질 경쟁력 강화를 제도적으로 유도해 나갈 것”이라며 “이번 개설로 그동안 단순 검사위주 품질 관리에서 탈피, 체계적인 시스템을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대혁 기자 kdh0560@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