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내년부터 증권사 장외 신용파생상품 취급 가능

최종수정 2007.12.13 12:18 기사입력 2007.12.13 12:16

댓글쓰기

이르면 내년초부터 국내 증권사들도 장외에서 거래되는 신용파생상품을 취급할 수 있게 된다.

또 상품권 판매대행도 가능해진다.

재정경제부는 13일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증권거래법 시행령 개정안을 입법예고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이에 따라 증권회사가 보증을 하지 않는다는 전제하에 신용관련 장외파생상품 업무를 취급할 수 있도록 했다.

이는 증권회사가 위험을 부담하는 신용파생은 경제적 효과가 보증과 유사해 금지되는 것으로 해석될 소지가 있는데 따른 조치다.

또 은행과 보험회사에 허용하고 있는 상품권 판매대행업무를 증권사들도 부수업무로 영위할 수 있도록 했다.

현재 증권사는 입장권과 복권 판매대행업무만 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증권사들도 탄소배출권 가격을 기초로 한 파생결합증권과 장외파생상품 설계와 취급할 수 있게 된다.

현재 파생결합증권과 장외파생상품의 기초자산은 유가증권가격과 이자율, 통화, 일반상품, 신용위험 등으로 한정돼 있는데, 탄소배출권이 일반상품인지가 명확치 않아 이를 명시적으로 규정했다.

정부는 또 외국기업의 국내 거래소 상장 유치를 돕기 위해 외국기업의 번역 등 추가적인 시간이 필요하다는 점을 감안해 사업보고서 제출기한을 국내기업에 비해 30일 많은 120일로 규정했다.

이승국 기자 inklee@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