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검찰, 삼성경영권 불법 승계 수사 착수

최종수정 2007.12.13 12:16 기사입력 2007.12.13 12:15

댓글쓰기

삼성 비리 사건 등을 수사중인 검찰 특별수사ㆍ감찰본부(박한철 검사장)가 특검 임명을 앞두고 삼성 경영권 불법승계 의혹에 대해 수사에 착수했다.

김수남 특수본부 차장검사는 13일 브리핑에서 "김용철 변호사가 진술한 경영권 불법 승계 및 증거 인멸 우려와 관련, 김석 삼성증권 IB사업본부 본부장을 참고인으로 소환해 에버랜드 전환사채(CB) 편법 증여 등에 대한 조사를 벌였다"고  밝혔다.

특수본부가 수사착수 이후 경영권 승계와 관련해서 삼성그룹 임원을 불러 조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에 따라 '오해받을 소지가 있는 수사는 하지 않겠다'며 비자금 조성 의혹 수사에만 매달려 온 검찰이 특검을 앞두고 경영권 승계에 대한 주요 단서와 물증 확보에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는 것.

검찰은 이날 오후 3시 각종 삼성 비리 의혹을 최초로 제기한 김 변호사를 다시 불러 김 본부장의 진술 내용 등에 대한 보강조사를 벌일 계획이다

검찰은 또 삼성증권 압수 수색을 통해 확보한 삼성 전ㆍ현직 임원 등 130여명의 차명 의심 계좌 1000여개에 대한 추적 작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어 삼성 비자금의 실체의 윤곽이 드러날지 주목된다.

김 차장검사는 "수사주체(특검)가 달라지는 상황에서 수사를 계속 진행하거나 결과를 발표하는 것은 신중히 생각해야 할 부분이다"며 "특검 임명 이후 수사자료 인계절차와 함께 특본 해체절차에 들어가지 않겠냐"고 말했다.

그는 이어 "특검이 임명될 때까지 특검의 원활한 수사를 위해 수사하겠다는 것이 기본 방침이다"며 "다만 구체적으로 어떻게 할 것인지 수사팀 내부에서도 확정된 바 없다"고 덧붙였다.

정선규 기자 sun@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