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6개 시도에 '지방 사이버침해대응센터' 구축

최종수정 2007.12.13 11:52 기사입력 2007.12.13 11:50

댓글쓰기

정부는 행정시스템을 대상으로 해킹, 바이러스, 정보유출 등 날로 증가하고 있는 사이버테러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지방 사이버침해대응센터를 설치한다.

이에 따라 주민등록, 토지 등 위험에 노출된 국민들의 개인정보가 좀더 안전하게 보호받을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행정자치부(박명재장관)는 13일  16개 전 시.도에 '지방 사이버침해대응센터'를 설치해 사이버공격에 신속하게 대응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국비와 지방비 180억원을 투자해 설치되는'지방 사이버침해대응센터'는 2008년에 문을 열 예정이다.

이 센터는 16개 시.도와 230개 시·군·구에서 보유하고 있는 6300여개의 서버를 24시간 365일 모니터링해 해킹.바이러스 등 사이버공격을 사전에 탐지.차단한다.

현재까지는 국정원의 '국가사이버안전센터'와 행정자치부의 '전자정부 사이버침해대응센터' 등에서 자치단체 정보시스템을 모니터링해 사이버공격 징후가 있을 경우, 우편이나 유선으로 해당 기관에 통보해 차단하도록 돼 있었다.

때문에 광역.기초자치단체에서 발생하는 사이버공격을 신속하게 대응하는 데 한계가 있었다고 행자부는 설명했다.

지난 9월 개최된 전자정부 서비스보안위원회에서도 최근 5년간 행정기관에 대한 해킹 침해사고를 조사한 결과 지방자치단체의 사고가 34%를 차지하고 있어 지방의 사이버안전이 위험 수준에 직면해 있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행자부는 서울.부산.인천 등 3개 시.도에만 설치돼 있는'보안전담팀'을 전 시'도에 설치하며, 이 팀에 보안 및 정보보호 전문가를 배치해 지방의 '사이버침해대응센터'를 효율적으로 관리할 계획이다. 또한 최근 급증하고 있는 개인정보유출 및 오.남용 방지를 위한 감독 기능도 강화한다.
 
서필언 행정자치부 전자정부본부장은 "시.도에 지방 사이버침해대응센터가 구축됨으로써 지방자치단체가 독자적으로도 사이버위협에 대응 할 수 있게 됐다"며 "향후 '전자정부 사이버침해대응센터'와 연계돼 범정부적인 전자정부 사이버침해대응체계가 구축된다"고 밝혔다.

김수희 기자 suheelove@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