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성기확대술에 무허가 약품 쓴 비뇨기과 의사 기소

최종수정 2007.12.13 11:23 기사입력 2007.12.13 11:22

댓글쓰기

무허가 약품으로 성기확대 시술을 한 비뇨기과 의사들이 기소됐다.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김희관 부장검사)는 식품의약품 안정청의 허가를 받지 않은 중국산 성기확대제를 사들여 환자들에게 시술한 혐의(의료기기법 위반)로 이모(47)씨 등 비교기과 의사 7명을 불구속 기소했다. 이들에게 물건을 댄 신모(44)씨는 구속 기소됐다.

검찰에 따르면 서울 종로 비뇨기과 의사인 이씨는 지난해 6~10월 신씨에게 2억 5000만원을 주고 중국산 성기확대제 '인터폴' 5800개를 사들인 뒤 이중 700여개를 환자 100여명의 성기확대 시술에 사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한편 이씨를 제외한 다른 의사들은 신씨에게 물건을 사들이거나 공짜로 받은 사실은 있으나 환자들에게 사용한 정황을 발견치 못해 검찰은 이들에게 '인터폴'을 보관한 혐의만 적용했다.

'인터폴'은 폴리아크릴아마이드 성분이 들있는 남성 성형의료기기 원액으로, 식염수와 섞어 성기 등에 주입하면 효과가 있지만 멸균처리를 하지 않으면 염증 등 각종 부작용이 생길 수도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정선규 기자 sun@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