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증권사, 은행PB 넘본다 [증권빅뱅]

최종수정 2007.12.13 10:54 기사입력 2007.12.13 10:54

댓글쓰기

전략센터.연구소 잇단개소 


증권사들이 새로운 경쟁력을 찾아 은행의 영역이던 프라이빗뱅킹(PB)까지 넘보기 시작했다.

너나 할 것 없이 PB시장에 뛰어들다보니 증권사에게 블루오션이던 PB시장이 어느새 레드오션으로 바뀌었고 증권사들은 또다시 특화된 PB를 선보이며 끊임없는 경쟁에 대비하고 있다.

우리투자증권과 대우증권은 노하우와 전문성에 승부를 걸었다.

우리투자증권은 고객의 자산증식 뿐 아니라 퇴직준비 및 재산상속 등 일대일 맞춤형 재테크 방안을 제공하기 위해 '프라이빗뱅킹 전략센터'를 신설했다.

그간 우리은행과 함께 복합금융센터를 운영하다 지난 11월 처음으로 PB센터를 오픈한 우리투자증권은 은행의 강점인 폭넓은 영업망과 종합 재무설계 능력으로 고객에게 어필하고 있다. 

대우증권 역시 이달 자산관리 컨설팅 연구소를 개소하고 다양한 포트폴리오 전략 및 교육 프로그램을 개발해 제공하는 등 차별화된 컨설팅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다. 

다양한 투자자 교육을 통해 고객들에게 올바른 자산관리 방법을 제시하고 영업직원들에게 체계적인 컨설팅 학습 프로그램을 제공함으로써 고객 컨설팅 능력을 업계 최고 수준으로 키우겠다는 포석이다. 

PB의 선두주자격인 삼성증권은 대중적인 PB를 선언하고 나섰다.

브랜드 파워가 단연 월등한 삼성증두은 PB영업 대중화를 모토로, 그간의 쌓아온 노하우와 인프라를 활용해 일선창구에서도 고객자산을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있다. 특히 올해 초에는 주식 및 부동산 전문가로 이뤄진 자산배분 전략파트를 신설하는 등 전문성에서도 깊이를 더해가고 있다.

굿모닝신한증권은 지난 11월 강남지점에 명품 PB센터를 오픈, 개점 3주만에 자산 1조원을 돌파할 만큼 말 그대로 열풍을 일으키고 있다. 다년간의 경험을 쌓은 증권 전문 PB들의 세심함이 고객들의 마음을 흔든 것이다. 

삼성증권 신상근 자산배분전략 파트장은 "증권사들의 PB 경쟁으로 투자자별 취향에 맞춘 신종 금융상품 대거 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실물자산 위주였던 개인의 자산구성이 금융자산 중심으로 빠르게 재편됨으로써 자산관리시장 확대에 기여할 것"으로 내다봤다.

김지은 기자 jekim@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