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선 최종 여론조사]민생 최우선 해결과제...물가부터 잡아라

최종수정 2007.12.14 15:23 기사입력 2007.12.13 11:09

댓글쓰기

남성보다는 여성 · 연령이 높을수록 필요성 절감
부동산시장 안정 - 유류세 등 세금 · 금리 인하 順



   
 
차기 정부는 민생경제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물가안정에 최우선을 기울여야 할 것으로 보인다. 

국제유가 폭등, 미국의 서브프라임 모기지(비우량 주택담보 대출) 부실 여파 등으로 향후 경제상황이 불투명한 가운데 물가마저 급등 추세를 보이면서 국민들 역시 이 부분을 심각하게 바라보고 있기 때문이다. 

아시아경제신문이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리얼미터(대표 이택수)에 의뢰해 12일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민생문제 해결책으로 '물가안정'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43.7%로 가장 많았고, '부동산 시장 안정'(22.9%), '유류세 등 각종 세금인하'(17.6%), '금리인하'(10.3%), '기타'(3.3%) 순으로 나타났다. 

소비자들의 체감 물가가 심각함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실제 통계청이 지난 3일 발표한 11월 소비자물가지수는 그 폭부터 심상찮다. 지난해 11월에 비해 3.5% 올랐다. 한국은행이 관리하는 물가안정 목표(2.5∼3.5%)의 한계치에 이른 것이다. 

서민들의 먹을거리 물가는 더욱 급등하고 있다. 식료품 등 일상생활에서 자주 구입하는 품목으로만 구성된 생활물가지수의 인상률은 4.9%로 훨씬 가파르다. 

또한 국제유가 상승으로 생산자물가가 약 3년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하면서 물가안정에 대한 우려는 더욱 커진 상태다. 보통 생산자물가의 상승은 소비자물가 상승률로 이어지기 때문.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 11월 생산자물가는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4.4% 치솟았다. 지난 2004년 12월 5.3% 상승한 이후 2년11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올해에 이어 내년에도 서민들의 호주머니 사정이 여의치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가능하다. 

지역을 불문하고 물가안정의 필요성을 최우선으로 꼽은 가운데, 특히 대구ㆍ경북 응답자가 57.7%로 가장 많았고, 부산ㆍ경남(49.7%), 전남ㆍ광주(45.7%), 전북(44.3%)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반면 '부동산 시장 안정'이 필요하다는 의견은 서울(29.5%) 응답자가 가장 많았고, 행정복합도시가 건설 중인 대전ㆍ충청(28.4%) 응답자도 비교적 높게 나타났다. 

그밖에 남녀모두 물가안정>부동산시장 안정>각종세금 인하 순으로 지적한 가운데, 남성들은 부동산 시장 안정(24.7%>21.1%)이나 각종 세금인하(18.6%>16.5%)를 최우선으로 들었다. 

반면, 물가안정이 필요하다는 의견은 남성(40.3%)보다 여성(46.9%)층에서 높게 나타나 장바구니 물가의 심각성을 반영했다. 

또한 연령이 높아질수록 물가안정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높게 나타나, 50대(53.3%)가 20대(37.3%)에 비해 15% 가량 높았고, 젊은 세대는 노년층에 비해 각종 세금인하에 대한 필요성을 많이 꼽았다. 

현재 국내 물가 불안의 가장 큰 원인은 무엇보다 원유를 비롯한 해외 원자재값 급등이다. 국제유가가 90달러대를 배회하는데다 곡물 가격도 인상돼 소비자 물가에 충격을 더하고 있다. 

엎친 데 덮쳐 중국경제의 인플레이션 현상도 가세하고 있다. 중국 상품은 국내 수입물량의 18%를 차지한다. 중국의 물가상승 그 일부가 그대로 국내 물가에 연동되는 구조이기 때문이다. 

물가가 오르면 당장 서민생활에 주름살이 깊어질 뿐 아니라 내년, 차기 정부 첫해의 경제운용에도 큰 걸림돌일 수밖에 없다. 

물가 안정을 위한 차기 정부의 보다 정교한 대책과 선제적 경제운용이 무엇보다 시급해지는 이유이다. 

서영백 기자 ybseo@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