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선 최종 여론조사]"BBK 수사결과 승복해야"...42.3%

최종수정 2007.12.14 15:23 기사입력 2007.12.13 11:19

댓글쓰기

김경준씨 자필메모 "신뢰못해" 54.7% "신뢰한다" 31.4%


   
 
검찰의 BBK 수사결과에 대한 정치권의 반발이 거센 가운데, 우리나라 국민 10명 가운데 4명 가량은 수사결과에 승복해야 한다는 입장을 보였다. 

아시아경제신문이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리얼미터(대표 이택수)에 의뢰해 지난 12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BBK 사건'의 향후 대응방안을 묻는 질문에 대해 응답자의 42.3%는 수사결과에 승복해야 한다고 답했다. 

이는 특검제를 도입해야 한다는 응답(23.8%)과 국회 차원의 국정조사권 도입(10.5%)이나 청와대의 검찰 직무감찰권 행사(5.1%)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모두 합한 수치(39.4%)보다 많은 것이다. 

검찰 수사결과에 승복해야 한다는 의견은 한나라당 지지층이 69.5%로 압도적으로 높았고, 민주당(37.0%), 국민중심당(51.2%) 지지층 역시 비슷한 견해를 보였다. 

반면 특검제를 발의한 대통합민주신당의 지지층은 47.8%가 특검 도입을 주장, 승복해야 한다(12.8%)는 의견을 크게 웃돌았다. 민노당 지지층에서도 상대적으로 많은 이들이(44.5%) 특검제가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성별로는 남성(47.1%)이 여성(37.5%)보다 수사결과에 승복해야 한다는 의견이 10% 가량 많았고, 국정 조사권을 도입해야 한다는 의견에서는 여성(13.6%)이 남성(7.4%)보다 높았다. 

연령별로는 20대와 30대의 젊은층보다 40대 이상의 중장년층에서 승복해야 한다는 의견과 특검제 도입 의견 사이의 격차가 크게 나타나 세대간 의견차를 보였다. 

한편 검찰의 회유ㆍ협박이 있었다는 김경준씨의 자필 메모에 대한 신뢰여부에 대해서는 54.7%가 신뢰할 수 없다고 응답해 절반 이상이 신뢰하지 않는 것으로 조사됐다. 

그러나 김씨 메모를 신뢰한다는 응답자도 31.4%를 차지해 국민들도 정치권과 마찬가지로 의견이 양분돼 있는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신당과 민노당 지지층의 절반 이상이 김씨 메모를 신뢰한다고 응답한 반면 한나라당과 민주당 지지층은 절반 이상이 신뢰하지 않는다고 응답해 지지 정당별로 의견이 엇갈렸다.

정경진 기자 shiwall@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