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화 총기 탈취 용의자, 범행 자백

최종수정 2007.12.12 17:37 기사입력 2007.12.12 17:37

댓글쓰기

강화도 군용 무기 탈취사건의 유력한 유의자인 조모(35)씨가 범행 일체를 자백했다 

12일 장광 용산경찰서장은 이날 오후 조씨를 체포해 간단한 신상조사를 마친 뒤 언론 브리핑을 갖고 "용의자가 처음에는 묵비권을 행사했으나 머리에 난 상처 등을 근거로 추궁하니까 범행 일체를 조금 전 자백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날 정오께 이번 사건의 유력 용의자의 거주지가 서울 용산구라는 첩보를 받고 대대적인 탐문 수사를 벌이다 오후 2시55분께 종로3가 단성사 앞에서 조씨를 발견하고 약간의 몸싸움 끝에 조씨를 검거했다고 설명했다. 

조사결과 조씨는 해병대나 특수부대 출신일 것이라는 예상과 달리 육군 모 사단에서 병장으로 만기제대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 조씨는 사건 당시 정수리 부근에 상처를 입었으며 아직까지 공범은 없는 것으로 본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조씨가 타고 다닌 코란도 차량이 범행 흔적이 남아있는지 알아보기 위해 국방부 조사본부 감식팀과 함께 공동으로 정밀 감식에 들어갔다. 

조씨를 체포한 용산서는 신원과 범행 여부만 확인한 뒤 오후 5시15분께 합동수사본부가 설치된 인천지방경찰청으로 조씨의 신병을 인계했다. 

한편 조씨는 지난 6일 강화도 초소 인근에서 해병 병사 2명을 코란도 승용차로 덮친 뒤 흉기로 찌르고 K-2소총 1정, 수류탄 1개, 실탄 75발, 유탄 6발을 빼앗은 혐의를 받고 있다.

편집국  editorial@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