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임채진 검찰총장, "검사 탄핵소추안은 검찰중립 훼손 "

최종수정 2007.12.12 17:13 기사입력 2007.12.12 17:13

댓글쓰기

'BBK 의혹 사건' 수사검사 3명에 대한 탄핵소추안이 국회 본회의에 보고된 것과 관련해 임채진 검찰총장이 "검사의 정당한 직무행위를 문제 삼은 이번 탄핵소추안 발의는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과 검찰수사의 독립성을 크게 훼손하게 될 것"이라고 깊은 우려를 표명했다. 

임 총장은 이날 오후 '검사 탄핵소추 발의와 관련하여'라는 보도자료를 통해 "진실을 규명하기 위해 노력한 검사들을 상대로 한 탄핵소추 발의에 대해 검찰을 지휘ㆍ감독하는 검찰총장으로서 심히 안타깝고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검찰은 김경준의 송환 이후 법과 원칙에 따라 오로지 '무엇이 진실인가' 만을 생각하며 수사에 임했다. 수사한 결과에 대해 어떠한 정치적 고려도 배제하고 나타난 사실을 가감없이 '있는 것은 있다, 없는 것은 없다'고 했다"라고 강조했다. 

임 총장은 "검찰은 이번 탄핵소추 발의에도 불구하고 흔들림 없이 원칙과 정도의 길을 걸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임 총장은 'BBK 의혹 사건' 수사검사 탄핵소추안 처리와 관련 이날 오후 3시부터 권재진 대검 차장 등 주요 핵심 간부들이 참여한 가운데 긴급 간부회의를 갖고 대책을 숙의한 뒤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편집국  editorial@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