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민주 이상열 정책위의장 '단일화 촉구' 단식 돌입

최종수정 2007.12.12 11:40 기사입력 2007.12.12 11:39

댓글쓰기

민주당 이상열 정책위의장은 12일 이인제 후보와 대통합민주신당 정동영 후보의 단일화를 촉구하는 무기한 단식투쟁에 돌입한다고 선언했다.

이상열 정책위의장은 정형호 지역위원장(마포 갑)과 함께 단식투쟁에 나선다고 밝혔다.

이 정책위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발표한 선언문을 통해 "부패한 수구세력인 한나라당의 집권을 막는 것은 거스를 수 없는 역사적 소명이자 국민의 요구"라며 두 후보의 대승적인 결단을 촉구했다.

그는 "대선을 불과 1주일 남겨두고 중도 개혁세력을 통합하는 후보단일화가 절박한 시점"이라며 "민주당 김종인 상임고문, 최인기 원내대표, 김송자 원내수석부대표 등이 후보단일화를 촉구해왔지만 어제 최고위원회에서 독자 대선을 치르기로 결론을 내렸다"고 지적했다.

이어 "두 후보가 국민의 절박한 요구를 외면하고 자신의 기득권을 지키기 위해 후보단일화를 거부하면 준엄한 심판을 면치못할 것"이라며 "대선에서 필패하고 역사의 죄인으로 낙인될 것을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국민은 이명박 후보처럼 부도덕하고 흠 많은 사람이 대한민국 최고지도자가 될 경우 나라의 장래가 암울하다고 크게 걱정한다"며 "중도 개혁세력이 단합하지 못한 데 따른 실망감 때문에 두 후보의 지지율이 하락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정경진 기자 shiwall@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