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나라· 신당 대립 격화.. 양당 BBK 2라운드 총공세

최종수정 2007.12.12 11:29 기사입력 2007.12.12 11:29

댓글쓰기

한 "총선 겨냥한 꼼수" vs 신 "국민 60%가 의구심" 


BBK 수사검사 탄핵소추안과 이명박 특검법 처리를 둘러싼 대통합민주신당과 한나라당의 대립이 갈수록 격해지고 있다. 

전날 본회의장 의장석을 점거하면서 탄핵소추안과 특검법 발의를 실력으로 저지했던 한나라당은 12일에도 신당의 탄핵안 발의 움직임을 '반의회주의적 폭거', '헌정 질서 교란 행위'라고 거세게 비난하면서, 탄핵소추안과 특검법 발의 저지 의사를 분명히 했다. 

하지만 신당 측에서는 한나라당의 이 같은 반발에도 특검법 발의를 강행하겠다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하고 있어, 오후 2시 임채정 국회의장 직권으로 개최될 예정인 본회의에서는 양당 의원들간의 물리적 충돌이 빚어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게 됐다. 

물론, 본회의 개의 전 임 의장이 양당 원내대표간 의사일정 협의를 시도할 예정이지만, 입장 차이가 너무나 분명해 접점을 도출하기란 쉽지 않아 보인다. 

한나라당 안상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열린 주요당직자 선거대책회의에서 "신당이 직권 상정으로 특검법을 밀어붙이고, 헌정사상 초유로 수사 검사에 대한 탄핵 소추안을 강행한다면 거대한 국민적 저항에 부딪히게 될 것"이라면서 "신당의 이 같은 행위는 입법권의 남용이자, 반의회주의적 폭거이고, 헌정 질서를 교란하는 행위"라고 강도 높게 비난했다. 

안 원내대표는 또 "(탄핵소추안 발의는) 국민의 지지를 못 받는 여당이 국회 다수 의석을 이용해 BBK 문제를 정치적 공세 도구로 삼으려는 술수"라면서 "검찰의 수사 결과가 마음에 안 든다고 탄핵하겠다는 것은 제도의 본래 취지에도 크게 어긋나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신당이 총선에서도 BBK 문제로 불을 지피겠다는 교활한 발상에 법치제도 전반이 파괴되고 있다"면서 "신당이 탄핵 말고도 항고, 헌법소원, 재판을 통한 중재 등의 과정이 분명히 있는데도, 이를 무시하고 처음부터 검사를 탄핵하려 한다"고 몰아붙였다. 

신당 측에서도 한 발 물러섬 없이, 기존 방침을 고수하고 있다. 

김효석 원내대표는 "잠재권력에 굴복한 정치검찰의 퇴출을 국회차원에서 결의해야 한다. 검찰수사가 미진하다면 특검을 열어 같이 따져보는 게 옳다"며 "국민의 60%가 검찰의 수사 결과에 의구심을 갖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미 임채정 의장에게 "본회의를 개의해 국회법에 따라 탄핵소추안을 보고하는 절차를 밟을 수 있도록 해 달라"고 요청해 놓은 상태다. 국회법상 탄핵소추안은 본회의에 보고되면 24시간 이후 72시간 이내에 무기명 표결을 하도록 규정돼 있다. 

한편, 신당은 현재 의석(141석)만으로는 재적과반수 150석을 넘기기 힘든 상황이기 때문에 민주노동당(9석), 민주당(7석) 등과의 공조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와 관련해 신당 김종률 원내부대표는 "한나라당을 빼놓고 다른 모든 정당이 이명박 특검법과 수사검사 탄핵소추에 동의하고 있다"면서, 155석 안팎의 찬성을 장담했다. 

윤종성 기자 jsyoon@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