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두 패로 갈린 후보들, '反 이명박' vs '反 삼성'

최종수정 2007.12.11 22:38 기사입력 2007.12.11 22:22

댓글쓰기

주요 대선 후보들이 11일 열린 대선후보 초청토론회에서 우리 사회의 기강 확립과 부정부패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을 놓고 두 패로 갈렸다.

대통합민주신당 정동영, 무소속 이회창, 민주당 이인제, 창조한국당 문국현 후보 등은 한나라당 이명박 후보에 대립각을 세운 반면 민주노동당 권영길 후보는 '삼성 책임론'을 강조하는 해법을 제시해 눈길을 끌었다.

이회창 후보는 "사회기강잡는 것은 기구를 만드는 것보다 법과 원칙을 강조하는 국민의식이 자리잡아야 한다"며 "법과 원칙 앞에서 이랬다 저랬다 하는 후보는 기강을 세울 수 없다"고 이명박 후보를 겨냥했다.

이어 정동영 후보도 "이번 선거는 거짓과 진실의 대결이며 그 중간은 없다"며 "위장전입했던 대구 수성구 주민들이 단속되자 대선후보도 여러 번 했는데 왜 우리는 안되는가"라고 항의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대통령이 되면 위장전입 단속할 수 있겠나"라고 이명박 후보를 향해 정면으로 비판했다.

이명박 후보는 "정 후보는 정책보다 네가티브가 심한 것 같다"며 말을 받았다.

그는 "최장기 CEO와 서울시장 재직 4년 동안 인정받고 일했다"며 "정치꾼이 저를 진실을 거짓으로 만들었다"고 반박했다.

이인제 후보도 "감사원이 대통령 밑에 있어서는 안 되고 국회로 와야 한다"면서 "검찰과 경찰이 정치에서 독립해야 하며 당선되면 성역없는 투명한 사회를 만들겠다"며 이명박 후보에 대한 검찰 수사결과를 우회적으로 지적했다.

그는 또 "부패만 없애도 1% 성장이 가능하다"며 "별도 부패전담 기구는 필요없고 내부고발자 보호제도를 강화해야 한다"는 해법을 제시했다.

문국현 후보는 "지도층 부패에 관대해 50조원 규모의 지하경제가 만들어지고 있다"며 "지도층 범죄를 가중처벌하는 선진국처럼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밥을 얻어먹은 서민은 50배의 벌금을 내야하지만 지도층은 처벌받지 않는 유전무죄 상황"이라며 이명박 후보를 비난했다.

그러나 권영길 후보는 "사회기강을 확립하기 위해 부패를 청산해야 한다"면서 "지난 총선 때 비자금을 만들어 차떼기로 넘긴 삼성 이건희 회장을 구속해야 (국민에게) 신뢰받을 수 있다"며 '삼성 책임론'을 강조해 다른 후보들과 대비됐다.

정경진 기자 shiwall@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