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스몰캡>소프트포럼, 후이즈와 피싱방지서비스 협약

최종수정 2007.12.11 14:17 기사입력 2007.12.11 14:17

댓글쓰기

유비쿼터스보안 전문기업 소프트포럼이 국내 최대 도메인 등록기업 후이즈와 피싱방지 서비스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후이즈는 국내 최대의 도메인 등록기업으로 40만 기업 및 비즈니스 고객을 대상으로 도메인, 웹호스팅, 웹메일 등을 서비스하고 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소프트포럼은 후이즈의 40만 고객을 대상으로 안전한 사이트임을 의미하는 화이트리스트 등록을 유도하는 사이트인증 서비스 등록 운동을 전개, 안티피싱존 서비스의 확대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지난 10월부터 본격적인 서비스를 시작한 안티피싱존 서비스는 12월 현재까지 약 500만명의 PC 이용자가 안티피싱 프로그램을 다운로드 받아 이용하고 있으며 우리은행, 농협, 신한카드, 대한주택공사, 엔씨소프트, 병무청 등 주요 개인 정보가 오가는 약 1000여개의 기업이 화이트리스트에 등록, 이용 고객들에게 안전한 사이트 접속을 유도하고 있다.

안티피싱존 서비스는 온라인 피싱의 주요 타깃이 되고 있는 개인 PC 이용자와 유사사이트 개설로 고객이 피해를 입을 수 있는 온라인 서비스 기반 기업을 대상으로 안전한 인터넷 이용을 가능하게 해 주는 피싱 방지 서비스다.

소프트포럼 이순형 소프트웨어사업본부장은 "온라인 피싱으로부터 안전하게 기업과 고객을 지켜낼 수 있는 안티피싱존 서비스의 효율적인 안내와 빠른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후이즈와 같은 도메인 등록 기업과 제휴를 결심하게 됐다"며 "이번 제휴를 바탕으로 내년에는 5만여 기업의 화이트리스트 추가 등록을 계획하고 있고 2009년까지 누적 기업 수 10만개 등록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소프트포럼은 온라인 피싱의 위험을 알리고 안티피싱존 서비스의 이용 확대를 위한 대국민 소비자 캠페인을 계획 중이며 보안인식 전환을 위한 일반인 대상 온라인 캠페인을 전개 중이다.

황상욱 기자 ooc@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