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당 "李, BBK설립 명함 교환 등 왜했나"..檢 주장에 재반박

최종수정 2007.12.11 14:22 기사입력 2007.12.11 14:21

댓글쓰기

대통합민주신당이 11일 BBK관련 탄핵사유에 대한 검찰의 반박에 대해 "이명박 후보는 왜 자기 회사도 아닌 BBK를 설립했다고 언론과 인터뷰를 하는가하면 투자를 유치하고 명함을 뿌렸냐"며 재반박하고 나섰다.

신당이 BBK 주가조작 의혹 수사를 맡은 담당검사의 탄핵소추안을 발의한 사유에 대해 검찰이 밝힌 입장을 재반박한 것이다.

신당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우리가 검사 탄핵소추안을 발의한 것은 단순히 검찰의 수사결과가 만족스럽지 않아서가 아니며 검찰이 처음부터 지지율 1위인 후보를 기소할 수 없다는 선을 그어놓고 유리한 진술을 강요하면서 수사결과를 짜맞췄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이어 "이는 명백하게 헌법과 법률이 정한 검사의 의무를 위반한 것"이라며 몰아붙였다.
 
신당은 검찰이 이미 'BBK는 김경준이 100% 지분을 확보했다는 것을 확인해 인터뷰, 명함 등 더이상의 수사가 필요없다'고 생각했다는데 대해 "BBK가 100% 김경준 회사라는 게 사실이라면 이 후보가 BBK를 설립했다고 떠들고 BBK의 회장이라는 명함과 브류슈어, 약력을 만들어 사용한 것은 '사기죄'"라며 "검찰이 수사결과에 자신 있다면 이명박을 사기죄로 구속, 기소해야 할 것"이라고 반박했다.

또 검찰의 '심텍사건에 대한 법원의 인용이 사실관계를 인정하는 것이 아니다'라는 답변에 대해선 "검찰은 심텍의 소송자료 일체를 조사해 보았냐"며 "심텍의 가압류소송과 관련한 자료들은 당시 심텍의 변론을 담당했던 서재헌 변호사의 협조를 얻으면 입수가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김백준이 LKe뱅크 부회장으로 월급을 받은 자료는 있었지만 진술과 회계자료, 장부 등을 살펴본 결과 BBK 월급을 받은 적 없었다'라는 반박에 대해선 "검찰이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되받아쳤다.
 
신당은 "김백준이 BBK투자자문 부회장 명의로 교보생명에 화환을 보냈던 자료가 있다"며 "검찰은 '화환 주문은 직원이 했는데, 김백준이 그런 지시를 했다는 증거가 전혀 없다'고 하지만 부하직원이 자기 상사의 이름을 이렇게 자세하게 도용할 수도 있냐"며 반박했다.

이외에도 '수사 검사가 이 후보에게 유리한 진술을 하도록 강요한 바 없다'는 내용에 대해선 "김경준씨의 진술은 매우 구체적"이라며 "수사 검사와 김경준의 대질신문을 통해 진위 여부를 가려야 한다"고 말했다. 

박종서 기자 jspark@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