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檢, "금감원 압수수색···삼성비자금 감사자료 확보"

최종수정 2007.12.11 12:09 기사입력 2007.12.11 12:08

댓글쓰기

'삼성 비자금' 의혹 등을 수사 중인 특별수사ㆍ감찰본부(박한철 본부장)는 우리은행 삼성센터 지점과 굿모닝신한증권 도곡동 지점에 대한 금융감독원의 감사자료를 건네받기 위해 법원으로부터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았다.

김수남 차장검사는 11일 "압수수색 영장을 통해 금감원의 감사 자료를 입수하려고 한다"며 "감사 자료에 금융 자료가 포함돼 있어 형식상 압수수색 영장이 필요한 것이며 실제적으로는 임의 제출 형식이다"고 말했다.

앞서 금감원은 삼성 비자금 의혹과 관련해 1개의 차명계좌가 개설된 굿모닝 신한증권과 3500여건의 삼성 직원 계좌가 불법 조회됐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우리은행 삼성센터에 대한 검사에 착수한 바 있다.

아울러 김 차장검사는 현재 추적을 벌이고 있는 100여개 계좌가 보존 연한인 5년을 지난 게 많아 관련 자료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밝혔다. 

김 차장검사는 "대부분 자료는 5년이 지나면 폐기하도록 돼 있고 폐기를 하지 않아도 일정 기간이 지나면 금융기관 내 문서보관소에 일괄적으로 보관하고 있어 계좌 추적 진척에 상당히 어려움이 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검찰은 계좌 추적에 동원된 기존 4명 외에 수사관을 더 늘려 총 10여명의 수사관을 각 금융기관 문서보관소에 투입, 계좌 개설 신청서나 전표 등 계좌 추적에 필요한 관련 자료를 확보하고 있다.  

검찰은 금융기관의 자료 확보 및 참고인 조사 등을 통해 김 변호사 명의로 된 4개의 차명계좌 및 삼성증권 압수수색으로 확보한 100여개 차명의심계좌에 대한 추적 작업을 이번주 안으로 마무리한다는 방침이다.
  
그러나 김 차장검사는 "현재 수사 상황에 빗대 계좌 추적이 가장 집중해야 할 부분이라고 판단된다"면서도 "(계좌 추적이) 언제 마무리될 수 있을지, 얼마나 시일이 소요될지에 대해서는 장담할 수 없다"고 선을 그었다. 

한편 김용철 변호사는 이날 오후2시 검찰에 출석해 열번째 참고인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유병온 기자 mare8099@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