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코딧, 원유사고 피해 기업에 '재해특례보증'

최종수정 2007.12.11 10:49 기사입력 2007.12.11 10:48

댓글쓰기

신용보증기금(코딧)은 최근 태안지역에서 발생한 원유 유출사고로 피해를 입은 중소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재해특례보증'을 실시한다고 11일 밝혔다. 

보증대상은 원유 유출사고로 피해를 입어 정부나 지방자치단체에서 재해중소기업으로 확인받거나 재해복구자금을 배정받은 중소기업이다. 

코딧은 정부가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한 지역 내에 소재하는 피해 중소기업을 '특별재해특례보증' 대상기업으로 분류해 피해금액 범위 내에서 운전자금은 5억원까지, 시설자금은 소요자금 범위 내에서 지원하기로 했다. 

'특별재난지역' 이외의 지역에 소재한 중소기업의 경우에는 '일반재해특례보증' 대상기업으로 분류해 피해금액 범위 내에서 운전 및 시설자금을 합해 최대 2억원까지 신용보증을 지원한다. 

코딧은 '재해특례보증'에 대해서는 부분보증비율을 90%로 높여 금융기관의 부담을 완화함으로써 은행들이 적극적으로 특례보증대출을 하도록 했다. 

보증료도 '특별재해특례보증'은 0.1%, '일반재해특례보증'은 0.5%의 고정보증료율을 적용함으로써 피해기업의 부담을 크게 완화했다.

또 코딧은 고객 제출서류를 최소화하고 현지출장에 의한 보증상담을 실시한 후 간이심사 절차를 거쳐 영업점장이 신용보증을 결정토록 함으로써 피해기업의 신속한 복구를 지원할 계획이다.

김부원 기자 lovekbw@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