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두산重, 필리핀서 3억달러 화력발전소 수주

최종수정 2007.12.11 10:26 기사입력 2007.12.11 10:25

댓글쓰기

   
 
왼쪽부터 홍성은 두산중공업 부사장, 이남두 사장, 데니스 빌라리얼 필리핀 살콘 전력회사 사장, 이강원 한국전력 필리핀 현지법인 사장.

두산중공업이 필리핀 한국전력 현지법인으로부터 3억 달러 상당의 친환경 석탄화력발전소 건설공사를 수주했다.

두산중공업은 11일 발주처인 한국전력 필리핀 현지법인(KEPHILCO) 이강원 사장과 현지 합작 파트너인 살콘(Salcon) 전력회사 데니스 빌라리얼 사장, 이남두 두산중공업 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100MW급 필리핀 쎄부(Cebu) 석탄화력발전소 2기에 대한 EPC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에 따라 두산중공업은 설계에서부터 기자재 제작, 설치, 시운전에 이르는 전 과정을 일괄 수행해 오는 2011년 2월과 5월에 각각 1,2호기를 준공할 계획이다.

이번 프로젝트는 필리핀의 유명 휴양지인 쎄부 지역에 건설되기 때문에 오염물질 발생을 최소화할 수 있는 친환경 유동층(CFB) 보일러 기술이 적용된다.

발주처인 KSPC는 한국전력 필리핀 현지법인과 필리핀의 살콘전력회사가 60:40으로 컨소시엄을 구성해 만든 합작회사로, 사실상 한국전력이 해외에서 발주한 공사를 두산중공업이 수주한 것이다.

한국 업체가 필리핀에 발전설비를 공급하고 발전소 건설공사를 직접 수행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 이번 수주를 계기로 두산중공업은 향후 필리핀 발전시장에서 유리한 위치에 서게 됐다.

홍성은 두산중공업 부사장(발전BG장)은 "올해 태국, 파키스탄, 인도, 인도네시아에 이어, 필리핀에까지 시장 진출을 확대하게 돼 아시아 발전시장에서 두산중공업의 위상이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면서 "아시아의 발전시장 공략을 더욱 가속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민진 기자 asiakmj@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