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12년까지 건설교통 R&D 투자 2조4000억원 투자

최종수정 2007.12.11 10:59 기사입력 2007.12.11 10:59

댓글쓰기

오는 2012년까지 건설교통 R&D 투자에 2조 5000억원이 투입된다. 

건설교통부는 향후 5년간 추진할 R&D 중점 과제와 투자계획을 담은 '건설교통 R&D 중장기 계획'(2008∼2012년)을 마련, 관계부처 협의 및 전문가 의견 수렴에 착수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에 마련한 중장기 계획은 지난 5월 수립한 10년 단위의 '건설교통 R&D 혁신 로드맵'이 제시한 비전,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구체적인 계획안이다. 계획안은 4대 중점 전략과 6개의 주요 사업 비전과 목표, 총 8개 전략 프로젝트와 341개 세부 중점과제를 담고 있다. 

4대 중점 목표로는 △ 미래 유망 기술 'V-10' 조기 실용화 추진 △ R&D 투자 선순환 구조 확립 △ 미래 유망기술의 지속적인 발굴과 지원 △ 공공 분야에 대한 기술개발 강화 등이다.

6대 사업에는 △ 건설기술 혁신사업 △ 플랜트기술 고도화사업 △ 첨단도시 개발사업 △ 교통체계효율화사업 △ 미래철도 기술사업 △ 항공선진화사업 등이 선정됐다.

이를 실현하기 위한 'V-10'사업의 각 분야별 사업 기간 및 사업비를 살펴보면  △ 지능형 국토정보, 2006∼2012년, 총 1311억원 △ 도시형 자기부상열차, 2006∼2012년 12월, 4236억원 △ 도시 재생, 2006∼2014년6월, 960억원 △ 해수담수화 플랜트, 2006∼2013년 7월. 794억원 △ 차세대 고속철도, 2007∼2013년 7월, 692억원 △ 'U-Eco 시티', 2007년∼2013년6월, 1044억원 △ 스마트 하이웨이, 2007 10∼2017년7월, 1046억원 △ 항공기 인증기술 개발, 2007∼2013년, 1674억원 △ 초장대교량, 2008∼2014년, 890억원 △ 초고층 복합빌딩, 2008∼2015년, 974억원 등이다.

건교부는 건설기술 R&D 투자를 통해 자동차 이동성을 35% 향상시키고, 기존 신도시보다 30% 이상의 친환경공간을 확보할 계획이다. 

또한 SOC 기술을 선진국 대비 80% 수준으로 끌어올리는 동시에 해수담수화플랜트, 에코시티, 초장대교량, 초고층복합빌딩, 차세대 고속철도 등 유망기술에 대해서는 '글로벌 톱 5'를 달성하겠다는 목표다.

건교부 관계자는 "저출산,고령화, 기후 변화, 삶의 질 욕구 증가, 기술간 융복합 가속화 등 새로운 변화에 맞게 건설기술 수준을 높여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건설기술 R&D 계획이 효과적으로 달성될 경우 연간 사회.경제적 비용절감액 7조1000억∼8조1000억원 및 25조원의 시장창출효과가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건교부는 12일 중장기 계획에 대한 공청회를 개최하고, 관계부터 협의 및 건설교통 미래기술위원회 심의를 거쳐 내년초 최종 확정할 방침이다.

이규성 기자 peace@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