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야후! 대선사이트 네이버 눌렀다

최종수정 2007.12.11 10:37 기사입력 2007.12.11 10:35

댓글쓰기

NHN(대표 최휘영)이 운영하는 네이버가 검색 시장 점유율 70% 이상을 차지하며 독주하고 있지만 대선 코너에서는 선두를 야후코리아(대표 김진수)에 내준 채 2, 3위를 맴돌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야후코리아는 지난 8월부터 대선 코너에 뉴스뿐 아니라 동영상ㆍ설문조사 등 다채로운 콘텐츠를 제공해 순 방문자수에서 네이버를 두배이상 앞서며 선전하고 있어 주목된다.
 
11일 시장조사업체 코리안클릭(대표 유도현)이 상위 포털 5개의 대선코너 순방문자수(UV)에 대해 조사한 결과, 포털 최강자인 네이버가 야후코리아의 절반 수준에도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11월 기준 야후코리아의 대선 코너 방문자 수는 136만9622명을 기록한 반면 네이버 대선코너를 찾은 순방문자 수(UV)는 62만3131명에 그친 것으로 집계됐다.
 
이같은 추세는 여타 시장조사업체의 조사에서도 마찬가지로 나타났다. 랭키닷컴(대표 한광택)의 주간 포털 대선사이트 순위에서도 네이버가 11월 둘째주부터 넷째주까지 3주 연속 야후와 다음에 이어 3위에 그친 것으로 집계됐다.
 
업계는 이같은 네이버의 부진을 '정치권의 견제와 압박 때문'으로 분석하고 있다. 정치권에서는 대선이 치뤄지는 올해 포털에 대한 규제 법안을 대거 쏟아냈다. 한나라당 김영선의원이 마련한 검색서비스사업자법이 현재 입법 절차를 밟고 있으며, 정보통신부는 포털 규제책을 포함한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에 대한 개정안을 준비하고 있다.
 
아울러 인터넷 포털이 대선 여론몰이의 장으로 부각되면서 지난 10월 문화관광부 국정감사에 홍은택 NHN 부사장과 최정훈 다음커뮤니케이션 부사장이 증인으로 참석하는 등 정치권의 견제가 더욱 거세진 것도 네이버의 위축과 관련이 있다는 관측이 유력하다.
 
여야 의원들은 대선을 목전에 둔 현 시점에서 포털사이트가 사실상 인터넷 언론으로서 큰 영향력을 발휘할 것이라며, 이를 규제하기 위한 법적 토대 마련과 피해구제 대책을 촉구하고 있다.
 
앞서 사태의 심각성을 예감한 네이버는 선거법 등 실정법 예방 차원에서 대선 100일 전인 9월10일부터 개별 정치기사에 대한 댓글란을 없애고, 모든 정치 기사의 토론은 '정치 토론장' 게시판으로 일원화하는 정책을 펴기도 했다.
 
하지만 네티즌들은 네이버의 이같은 정책을 외면하는 등 오히려 불만을 자극하는 역효과를 낳았고, 그로 인해 대선코너 순방문자 수도 여타 포털에 비해 낮아지게 됐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야후코리아의 경우, 포털 가운데 가장 빠른 지난 3월부터 대선코너를 개설했고, 6월부터 리서치 기관인 동서리서치와 대선후보 관련 선호도 등에 대한 온라인 여론조사를 지속적으로 진행하는 등 남다른 노력을 펼친 끝에 네이버를 따돌렸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야후코리아는 지난 6월부터 한나라당 정책 토론회 및 경선발표, 대통합민주신당 토론회 등을 생중계 서비스하고, 지난 10월에는 문국현 후보와 권영길 후보 등을 스튜디오로 초청해 단독으로 인터뷰를 진행하는가 하면 정동영 후보에 대해서는 동영상 인터뷰를 갖는 등 언론 못지 않은 열성을 보였다는 것이다.
 
반면, 네이버는 대선코너를 지난 10월에야 오픈하는가 하면, 공식 선거기관인 11월이 되서야 대선 후보들의 블로그 개설 코너를 마련하는 등 소극적 태도로 일관했다. 업계는 네이버가 대선사이트로의 서비스 집중을 유도하는 대신 기존의 서비스 체제 강화에 비중을 두는 등 대선 서비스 자체에 큰 관심을 보이지 않은 것 같다는 진단을 내놓고 있다.
 
업계의 한 소식통은 "1위 포털인 네이버는 그동안 정치권의 압박에 시달려왔기 때문에 대선 사이트 개설 및 홍보 등에 소극적 태도로 나올 수 밖에 없었을 것"이라며 "오히려 정치권의 관심을 끌지 않는 것이 네이버의 전략일 수도 있다"고 말했다. 

유윤정 기자 you@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