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도, 교통혼잡구간에 첨단 시스템 구축

최종수정 2007.12.11 09:55 기사입력 2007.12.11 09:54

댓글쓰기

경기도는 교통혼잡개선사업의 일환으로 첨단교통신호시스템을 31개 시ㆍ군 주요교차로에 확대 설치해 교통혼잡을 개선하기로 했다.

첨단교통신호시스템은 현장의 교통량에 따라 실시간으로 신호시간이 자동으로 계산돼 최적의 상태로 신호운영을 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그동안 경기도 31개 시ㆍ군에는 수원시, 과천시, 고양시, 화성시, 안산시, 부천시, 광명시 7개시를 제외하고 대부분의 교차로가 교통량의 많고 적음을 고려하지 못하는 24시간 동일 신호 운영체제를 유지하고 있고, 교차로간 신호연동 운영이 미흡으로 교통혼잡으로 인한 운전자의 교통 불만 및 물류에 지대한 악영향을 미쳤다.

따라서 경기도는 2009년까지 681억원을 투입해 교통혼잡개선사업, 지능형교통체계사업, U-City 사업 등을 통해 31개 시ㆍ군 전체에 교통정보센터를 설치해 교통신호운영 및 정보를 제공할 수 있도록 구축할 계획이다.

연도별로는 2008년까지 안양시, 의정부시, 남양주시, 평택시, 이천시, 포천시, 광주시, 양주시ㆍ동두천시, 오산시 10개시, 2009년까지 성남시, 김포시, 시흥시, 파주시, 용인시, 군포시, 구리시, 안성시, 하남시, 의왕시, 여주군, 양평군, 가평군, 연천군 등 14개 시ㆍ군  등에 설치된다.

또한, 경기도는 도로 신설ㆍ확장, 택지개발 등 대규모 개발시 첨단교통신호시스템 구축을 의무화 하기로 했다.

경기도 교통개선과 김대호과장은 "첨단교통신호시스템 구축이 완료되면 연간 통행속도가 약 28% 향상되고 교통혼잡비용은 7800억원이 감소해 교통혼잡 완화에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김정수기자 kjs@newsva.co.kr
<ⓒ '아시아대표' 석간 아시아경제(www.newsva.co.kr) 무단전제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