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장하성펀드, 동원개발 5%룰 위반여부 조사 요청(상보)

최종수정 2007.12.11 09:24 기사입력 2007.12.11 09:24

댓글쓰기

한국기업지배구조펀드(장하성펀드)는 11일 "동원개발의 최대주주가 감사선임시 의결권의 제한을 회피하기 위해 의결권을 공동으로 행사키로 한 주주들에게 매각했거나 위장 분산시켰다는 정황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금융감독원에 증권거래법상 주식대량보유변동신고규정(5%룰)의 위반 여부에 대한 조사를 요청했다. 

기업지배구조펀드(이하 장펀드)에 따르면 동원개발의 최대주주는 장펀드의 임시주주총회소집 발표 직후부터 보유하고 있던 주식을 매각하기 시작, 지난 달 19일까지 무려 발행주식총수의 22.02%를 매각했다. 

하지만 주주들의 경영 참여에 지극히 부정적으로 대응해 온 대주주가 갑자기 무려 22.02%의 대규모 지분을 매각한 것은 정상적인 거래로 보기 어렵다는 게 장펀드 측의 주장이다. 

장펀드는 또 "증권거래법에 따르면 상장회사의 감사선임시 최대주주 및 특수관계인은 합쳐서 3%를 초과하는 지분을 의결권을 행사할 수 없다"며 "때문에 동원개발 최대주주의 거래내역과 규모, 방법 등을 살펴보면 동원개발 최대주주의 주식분산이 위장돼 있거나 의결권을 공동으로 행사하는 주주들에게 매각했다는 정황이 파악된다"고 말했다. 

경영권 위협이 우려되는 상황에도 불구하고 보유하고 있던 지분 34.66%의 2/3에 이르는 지분을 판 것이나 3분에 걸친 주식거래가 사실상 특정인수자와 가격 수량을 맞춘점, 장 종료후 시간외대량매매 등은 의도적인 위장분산 가능성이 높다는 설명이다. 

장펀드는 "의결권을 공동으로 행사하는 주주 등은 최대주주와 함께 주식대량보유현황신고를 해야하지만 이를 행하지 않아 증권거래법 제200조의2를 위반했다는 혐의가 있고, 대량거래 금액이 300억원이 넘은 만큼 계열 금융회사 등의 자금이용 가능성도 있어 금감원의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장펀드는 지난 11월에도 금융감독원에 동원개발의 의결권대리행사권유신고 위반 조사를 요청한 바 있다.

조인경 기자 ikjo@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